라임·옵티머스 사태에 文대통령 "檢 엄정한 수사엔 성역 될 수 없다"

수사 협조 강조 했지만…靑 "검찰 요청한 CCTV자료는 존속 기한이 지나 존재 안 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검찰에 엄정한 수사에는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다만 청와대는 "검찰이 요청한 CCTV자료는 존속 기한이 지나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검찰이 라임 수사와 관련해 출입기록 등을 요청하면 검토해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앞서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청와대를 출입,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난 것이 맞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기록 등을 검찰이 요청한 것을 거부했다. 청와대가 제시한 근거는 공공기관 정보공개법 9조인데, 해당 법안에서는 국가안전보장 등 국가의 중대한 이익을 현저히 해칠 우려와 사생활의 비밀 또는 자유를 침해할 우려가 있는 자료는 제출을 거부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당초 청와대는 검찰의 요청에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했으나 이날 문 대통령이 협조를 지시함에 따라 외부에 공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검찰 수사팀을 확대 등 수사 보강을 지시한 것인지 묻는 질문에 "대통령의 오늘 지시는 청와대를 상대로 한 것"이라며 "검찰 수사에 청와대가 어떻게 개입을 하겠나"라고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결정에도 CCTV를 통해 이 전 대표와 강 전 수석이 만났는지 여부는 확인하기 어려워 보인다. 청와대의 CCTV 자료는 중요 시설의 경우 3개월, 기타 시설의 경우 1개월간 보존하도록 돼 있는데, 강 전 수석이 이 대표를 만났다는 의혹이 제기된 시점이 지난해 7월 28일로 이미 1년 3개월이나 지났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옵티머스 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이 모 전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에 대해서 묻는 질문에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가 검찰 수사 내용이 있을때 협조한다는 것일 뿐, 민정 수석실 업무를 확인해드리지는 않는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