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삼성전자와 프로야구 선수 AR 서비스 공개

가상 인터렉션 즐기며 새로운 스포츠팬 문화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T, 삼성전자와 프로야구 선수 AR 서비스 공개
SK텔레콤 모델이 SK와이번스와 삼성라이온즈의 유명 프로야구 선수들이 자신의 투구와 타격폼을 선보이는 볼류메트릭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코로나19로 직접 야구장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SK텔레콤이 프로야구 선수의 역동적인 투구와 타격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감상할 수 있는 5G 기반 AR(증강현실) 서비스를 내놨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SK와이번스와 삼성라이온즈의 유명 프로야구 선수들이 자신의 투구와 타격폼을 선보이는 볼류메트릭 콘텐츠(Volumetric Contents)를 제작해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인기 프로야구선수 AR콘텐츠'는 SKT에 있는 '점프 스튜디오(Jump Studio)에서 제작됐으며, SKT의 점프AR(Jump AR)앱과 삼성전자의 최신 갤럭시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AR Canvas'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해당 기종은 갤럭시 노트20, 노트20 울트라 및 16일 공식 출시되는 갤럭시 S20 FE다.

SK와이번스의 김강민, 한동민, 문승원, 하재훈, 박종훈 선수와 삼성라이온즈의 오승환, 구자욱, 김상수, 이학주, 박해민 등 양팀에서 총 10명 선수가 출연한다.

'잠수함 투수' SK와이번스 박종훈 투수의 쓰러질 듯한 낮은 투구폼을 정면은 물론, 측면과 뒷면 등 360도로 돌려서 볼 수 있다. 또 한동민, 구자욱 등 대형 거포들의 완벽한 타격 폼과 배팅 동작을, 움직이는 상태에서 360도로 돌려가며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도 가능하다. AR기반의 볼류메트릭 콘텐츠의 특성상 스포츠 선수들의 역동적인 자세를 분석하는데 용이하다는 평가다.

또 이 서비스를 이용해 선수들과 직접 만난 것처럼 셀카를 찍거나 동영상을 찍는 모습을 연출할 수 있어, 이를 SNS에 공유하는 등 새로운 스포츠 팬 문화 조성도 기대된다.

특히 '짐승'처럼 날렵한 수비수 김강민 선수가 수줍게 팬과 함께 하트를 만든다. 또 '돌부처' 삼성 오승환 선수는 별명에 맞게 돌 위에 앉아 "끝내고 오겠습니다"라고 외쳐, 보는 사람의 웃음을 자아낸다. 최고의 외야수로 꼽히는 박해민 선수는 "놓치지 않을 거에요"라고 낮은 음성으로 다짐한다.

채원철 삼성전자 제품기획팀장은 "이번 협력은 양 사 AR서비스의 강화 뿐만 아니라 AR 생태계 확장을 위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양 사는 앞으로도 고객을 위한 다양하고 새로운 경험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삼성과 SK의 스타 선수들을 실감나는 볼류메트릭 콘텐츠로 서비스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AR 콘텐츠 제작 협력과 사용자층 확대, 업계의 지원과 육성을 위해 삼성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