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인산성` 논란에도 경찰 격려한 文대통령

"개천절 불법집회 빈틈없이 차단
추석연휴 방역 또한 선방" 평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재인산성` 논란에도 경찰 격려한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지난 3일 일부 보수단체가 추진한 개천절 집회가 경찰의 차벽에 막힌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우려가 컸던 개천절 불법 집회가 코로나 재확산을 유발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하여 빈틈없이 차단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추석 연휴 기간 방역 또한 선방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서 "경찰도 방역에 구멍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다. 시민들께서도 적지 않은 교통 불편을 감수하며 협조해 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연휴 기간 동안 일일 평균 이동량이 지난해보다 19.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특별방역기간으로 보낸 특별한 추석이었지만 국민들께서 협조를 잘해 줬다"며 "추석 연휴에도 선별진료소는 정상 운영되었고, 의료진들은 연휴도 반납한 채 코로나와의 전선을 지켰다. 다행스럽게 연휴 내내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유지되었고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했다. 이어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중에 안전사고가 많이 줄어든 것도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특히 교통사고와 해양사고가 대폭 줄고, 인명 피해도 최소화되었다. 이동량이 줄어 교통이 분산된 데다가 관계 부처의 대비와 국민들의 안전의식이 더해진 결과"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연휴 기간 동안 경제에 관한 좋은 소식도 있었다"며 "지난 2분기 경제성장률이 OECD 국가 중 1위를 기록했고, 9월 수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7.7% 증가하여 코로나로 인한 수출 감소 이후 7개월만에 증가로 돌아서고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방역이 세계의 모범으로 평가받는 이유는 경제에서도 이처럼 선방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긍정적인 결과들은 모두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이라고 했다.

앞서 문재인 정부는 지난 3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는 개천절 집회를 원천 봉쇄하기 위해 버스 300대를 동원, 약 4㎞ 길이의 차벽을 쌓고 출입을 통제했다. 지난 8월 15일 광복절 집회 이후 태극기 집회에 참석했던 사람들이 집단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사태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각자 차량에 탑승해 코로나 감염 우려가 적은 '드라이브 스루' 집회도 원천 차단한 상황이어서 과잉대응 논란이 있었다. 그럼에도 이날 경찰을 격려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제 모두가 일상으로 복귀하는 시간이다. 줄었다고는 해도 연휴 기간 동안 이동한 총 인원수가 3100만 명에 달한다"며 "이번 주말까지는 특별방역기간이 이어지고, 추석 연휴로 인한 코로나의 확산을 최소화시켜야 하는 기간이기도 하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우리의 디지털 콘텐츠 산업도 놀랍도록 성장하고 있다"며 "추석 연휴 기간에 발표된 세계 디지털 경쟁력 순위에서 우리가 조사 대상국 63개국 중 8위를 차지했다는 좋은 소식도 있었다"고 직접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보다 2계단 상승한 것이고, 2017년보다 11계단 상승한 것"이라며 "역대 정부의 노력에 더해 우리 정부에서 더욱 역점을 두고 있는 디지털 혁신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