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추석선물..정용진·정유경 지분증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심화영 기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추석을 앞두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두 자녀에게 4932억원에 달하는 지분 증여라라는 추석선물을 안겼다. 이번 지분 승계로 신세계그룹은 본격적인 3세 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명희(만 77세)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중 각각 8.22%를 이마트 지분은 정용진(만 52세)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신세계 지분은 정유경(만 48세)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를 통해 이명희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지게 된다. 반면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지게 된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이마트 증여 주식은 3244억원, 신세계 증여주식은 1688억원 규모로 총 4932억원에 이른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은 각사의 최대주주에 올랐다. 신세계그룹 측은 "이는 책임경영 강화를 위한 것으로 그룹 지배체계의 변화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명희 회장의 회장직도 그대로 유지된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번 증여로 이마트와 백화점의 분리 경영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사실상 그룹이 계열 분리 수순에 접어든 것으로 결국 향후에 공정거래위원회에 정식 계열 분리를 신청할 것이란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 2016년 이후 경영 일선에서 모습을 감췄지만 여전히 그룹의 최대 총수로서 영향력이 상당하다는 평가였으나 이번 지분 승계로 남매의 분리 경영 기조가 강화됐다는 분석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최대주주 변경만 있을 뿐 신세계그룹의 총수는 여전히 이명희 회장이며 최종보고도 이 회장이 직접 받는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증여 금액이 30억원을 초과할 경우 증여세 최고 세율인 50%가 적용되므로 정 부회장은 1622억원, 정 총괄사장은 844억원을 각각 증여세로 납부해야 한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추석선물..정용진·정유경 지분증여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