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왜 김정은 사과 청와대가 대독하나…면피성 사과로 넘어가면 정권 무덤 파는 자해행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정부·여당을 향해 "'김정은 찬스'로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시도한다면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회의에 참석해 "이번 만행은 북한군이 비무장상태의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을 끔찍하게 화형시킨 패륜적 무력도발"이라며 이같이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아직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 사건을 국제형사재판소(ICJ) 제소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청와대 안보실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통일전선부 명의 전통문을 발표한 것을 두고도 "사과를 한다면 북이 직접 해야지, 왜 문 대통령을 시켜서 '대독 사과'를 하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정부는 북의 하명 사항 처리대행소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소위 북한이 사과했다는 전통문을 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 실종자에게 총을 쏜 점은 인정했는데 혈흔만 있고 사람은 없었다는 엉터리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같은 북한의 태도는 "ICC 제소 및 안보리 회부라는 우리 당의 강경 대응에 대한 꼼수 또는 책임회피용 방어전략"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행여나 문재인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또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만이 문 대통령의 군통수권 자격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며 "지금 남북 핫라인보다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진 간 핫라인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왜 나오는지 돌아보라"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TF 회의에 앞서 국회를 찾은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와 20여분간 비공개 면담을 했다.

김종인 "`왜 김정은 사과 청와대가 대독하나…면피성 사과로 넘어가면 정권 무덤 파는 자해행위"
국민의힘 방문한 북 피살 공무원의 형님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및 의원들을 만나기 위해 하태경 의원과 함께 도착하고 있다. 연합

김종인 "`왜 김정은 사과 청와대가 대독하나…면피성 사과로 넘어가면 정권 무덤 파는 자해행위"
북의 우리 국민 피격 관련 간담회 입장하는 국민의힘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외교안보특위위원 긴급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