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트럼프, 긴즈버그 후임 대법관에 보수 성향 미모의 배럿 판사 지명 의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NN "트럼프, 긴즈버그 후임 대법관에 보수 성향 미모의 배럿 판사 지명 의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 연방대법관의 후임에 에이미 코니 배럿 제7연방고법 판사를 지명할 의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NN방송은 25일(현지시간) 백악관이 의회의 공화당 일부 고위 인사들과 대화에서 배런 판사를 지명할 의향을 드러냈다고 복수의 공화당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이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 발표할 때까지 마지막 순간에 생각을 바꿀 가능성이 항상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배럿이 선택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오후 연방대법관 후보자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배럿 판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면담한 유일한 후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럿 판사는 고 안토닌 스캘리아 대법관의 서기 출신으로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배럿은 낙태에 반대하는 보수 성향으로 알려져 있다. 72년생으로, 모교인 노터데임대에서 교수를 역임했다.

배럿 판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8년 브랫 캐버노 판사를 연방대법관 후보로 지명할 때 마지막까지 후보군에 있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의 지난해 3월 보도에 따르면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측근들에게 "배럿 판사를 긴즈버그 후임 자리를 위해 아껴두고 있다"고 말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5명의 여성 후보를 압축했다고 밝혀왔다. 현재 배럿 판사와 함께 바버라 라고아 제11연방고법 판사, 앨리슨 존스 러싱 제4연방고법 판사 등이 유력한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