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스터디학원, “학생 및 학부모 학원 등원 요청 문의 급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메가스터디학원, “학생 및 학부모 학원 등원 요청 문의 급증”
대형 학원의 휴원이 한 달 이상 지속되며 재원생 및 학부모로부터 등원을 요청한다는 항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대형 재수종합학원의 운영 재개를 허용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N수생들이 안전하게 공부할 수 있게 재수종합학원을 열게 해주세요)이 올라 왔으며, 현재까지 9천명 이상의 동의를 얻는 등 대형 재수종합학원을 다니고 있는 학생들의 항의가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메가스터디학원은 재원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코로나19와 관련된 학원의 조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재등원 희망 여부를 조사하는 문항에서 전체 응답자(2,290명)의 95%가 등원을 희망한다고 답했으며, 등원 희망 시기에 대해서는 '가장 빠른 시일 내' 등원을 원한다는 답변이 93% 달했다.(아래 그래프 참고) 아울러 코로나19 방역이 가장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하는 장소에 대한 질문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95%가 재수종합학원(대형학원)을 선택하여 압도적인 1순위로 꼽혔으며 독서실 및 스터디카페는 3%로 2순위, PC방 및 코인노래방은 각 1%로 3, 4순위를 차지했다.

메가스터디학원, “학생 및 학부모 학원 등원 요청 문의 급증”
메가스터디학원, “학생 및 학부모 학원 등원 요청 문의 급증”
메가스터디학원 재원생 및 학부모 2,290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 이후 재수종합학원은 어느 곳보다 철저하게 방역 수칙을 지켜왔습니다. 학원에 못 가게 되면서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으로 아이들이 여기저기 옮겨 다니게 되어 방역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최우선인데 재수종합학원이라는 이유로 집합 금지가 계속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생각합니다" 또 "매일 아침, 점심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학원 내부를 소독하며 체계적으로 건강체크를 하는 곳은 재수종합학원만한 곳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도대체 독서실, 스터디카페는 문을 여는데 재수종합학원은 어떤 이유로 휴원을 마치지 않는지 궁금합니다" 또한 "고3 수험생들은 등교를 하면서 여전히 대형학원에만 제재가 가해지고 있는 상황은 너무 불공평한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재학생들과 학습 편차가 커질까 우려됩니다"라며 메가스터디학원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학부모의 호소가 이어지고 있다.

관련하여 메가스터디학원 관계자는 "휴원 기간이 늘어날수록 불안한 학생들이 결국 다른 수단을 찾게 되어 있다, 그 어느 곳보다 안전한 학원에서 수험생활을 마무리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