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연구소-애자일소다, AI 인재양성 협약

AI 혁신학교 ‘아이펠’에 참여해 멘토링·프로젝트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모두의연구소-애자일소다, AI 인재양성 협약
모두의연구소 이지석 교장(왼쪽부터), 김승일 대표, 애자일소다 장제용 부사장, 노철균 연구원, 민예린 연구원이 협약식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애자일소다 제공

AI(인공지능) 전문기업 애자일소다(대표 최대우)는 연구 플랫폼 기반 커뮤니티 모두의연구소(대표 김승일)와 AI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모두의연구소(이하 모두연)는 2015년 8월 설립된 열린 연구 플랫폼이다. 연구실과 플립러닝 기반 학습을 위한 풀잎스쿨을 개설하고 AI 연구와 교육을 지원한다. 모든 모임은 쌍방향 토론을 통해 이뤄지며 기업을 위한 공유 연구실 프로젝트 시스템 '리서치2.0'을 갖추고 있다. 최근에는 AI교육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AI 교육과정 '아이펠'(AIFFEL)을 확산하고 있다.

두 회사는 아이펠 학습 과정 중, 애자일소다가 수강생이 수행하는 프로젝트를 제공하고 직접 멘토링을 진행하기로 했다. 아이펠은 △실행하며 배우고 △실제 문제를 다루며 △함께 토론하는 자율적, 수평적 교육을 지향한다. 과정은 30개의 재미있고 실용적인 내용을 프로젝트 기반으로 다루는 탐색단계, AI 이론기초를 다지는 기본과정을 마친 후 원하는 분야를 심도있게 학습하는 심화과정, 자체 프로젝트를 장기간 진행하는 1·2·3차 해커톤 단계로 구성된다.

애자일소다는 이 중 해커톤 단계에 참여한다. 자사의 강점이 있는 컴퓨터비전, 자연어처리, 강화학습을 이용한 추천시스템을 이용한 프로젝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만난 우수 인재가 자사 취업을 희망하면 우선적으로 채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지석 모두연 교장은 "애자일소다와의 협력으로 아이펠의 학습 내용이 더욱 풍부해질 것"이라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우수한 AI 인재 양성과 발굴의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대우 애자일소다의 대표는 "모두연의 아이펠이 현장에서 활약하는 AI 인재 양성의 성공모델이 됐으면 한다. 애자일소다도 그간의 경험을 토대로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