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집은 없고 전세 없어 반전세만 늘고…서울 아파트 시장, 금융위기때보다 더 최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서울의 9월 아파트 매매 건수가 현재까지 1000건을 훨씬 밑돌고 있어 역대 최저 거래량을 기록할 전망이다. 그러나 최악의 거래절벽 상황에서도 간간이 매매 계약서를 쓰는 단지들에서는 신고가 기록이 나오고 있다. 정부의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셋값이 더 가파르게 오르면서 매맷값도 함께 밀어오른 것으로 보인다.

2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9월 신고된 서울 아파트 매매건수(계약일 기준)는 620건에 불과하다. 6월 1만5591건에서 7월 1만655건, 8월 4589건으로 급감한 데 이어 이번 달에는 거의 거래절벽 수준이다. 중구에서는 겨우 4건이 신고됐으며 종로구(5건)와 광진구(9건)도 한자릿수 거래량을 기록 중이다.

9월이 열흘 남아 있고, 계약 후 30일 내 신고하면 되기 때문에 거래량이 다소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이달 말 추석 연휴까지 있는 점을 고려하면 9월 월간 매매량은 1000건을 밑돌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시가 2006년 월간 집계를 시작한 이래 1000건 이하인 적은 한 번도 없었고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8년 11월에도 1163건을 기록했다.

KB부동산 리브온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이달 첫째 주 96.2로 13주 만에 기준선(100)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 둘째 주 92.1로 더 떨어졌다.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이 팔려는 사람보다 많고 이런 트렌드가 더 강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거래 건수는 절대적으로 적지만 최고가에 신고되는 전세 계약과 매매 계약은 이어지고 있다. 비강남권에서도 전용면적 59㎡의 매맷값이 15억원을 돌파하는 사례가 신고되고 있다. 동작구 흑석동 아크로리버하임 전용 59.8154㎡는 지난달 15일 15억9000만원에 팔려 직전달 28일에 기록한 신고가 15억5000만원을 갈아치웠다. 이 면적의 전셋값은 지난달 19일 7억8000만원까지 올랐고 현재 시세는 8억5000만∼8억8000만원이며 매매 시세는 16억∼16억5000만원까지 상승했다.

광진구 광장동 광장힐스테이트 전용 59.99㎡는 지난달 17일 15억원에 매매 계약됐고 같은 달 31일 8억원에 전세 거래돼 잇달아 매맷값과 전셋값이 신고가를 기록했다. 현재 매매와 전세 시세는 각각 16억원, 8억원 이상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비율은 지난 6월 75.1%에서 7월 72.6%, 8월 71.7%, 9월 70.8%로 지속해서 하락 중이다. 반면 반전세의 비중은 지난 6월 24.1%에서 이달 28.4%로 3개월 연속 상승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살 집은 없고 전세 없어 반전세만 늘고…서울 아파트 시장, 금융위기때보다 더 최악
사진은 서울 강남구 한강 인근에서 바라본 한강 이북 아파트.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