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심장` 산단에 첨단·친환경 접목…스마트그린산단 본격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나라 '제조업 심장'인 산업단지를 디지털·친환경화하는 '스마트그린산단' 전략이 본격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그린산단 실행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기존에 추진 중이던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스마트공장·스마트산단을 넘어 디지털·그린이 융합된 미래형 혁신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창원·반월시화·구미·인천남동·광주·여수·대구성서 등 이미 스마트산단화가 된 7곳을 중심으로 우선 추진되며 2025년까지 15곳을 스마트그린산단으로 구축한 후 전국으로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25년까지 3만3000명 일자리와 에너지효율 16% 향상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우선 설계-생산-유통물류 등 산업밸류체인 전(全)과정의 디지털화를 위한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한다. 디자인 제조혁신센터, 공정혁신시뮬레이션센터, 혁신데이터센터, 공유형 물류플랫폼 등 단계별로 디지털 지원이 가능하도록 시설이 구축될 예정이다. 규제자유특구 및 규제샌드박스, 네거티브존을 적극 활용해 디지털·그린뉴딜 관련 실증 및 선도사업 추진도 돕는다.

산단을 저탄소 친환경 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한 전략도 추진된다. 산단 태양광 금융지원 사업을 올해 1000억원에서 내년 2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하고 태양광 설치비용 융자지원, 총 367억원 규모의 산단환경개선펀드도 추진된다. 산단 내 자가생산 신재생에너지의 경우 사업용 수준으로 비용회수가 가능하도록 '자가소비형 REC 지원'도 중장기 검토에 착수한다.

생산단계부터 공정개선·설비교체를 통해 오염물질을 저감하는 '클린팩토리 사업'도 확대된다. 산단 내 기업간 폐·부산물 교환·재활용을 지원 하는 생태산업개발 사업도 2025년까지 81개 산단으로 확대 추진된다. 산단 내 노후설비를 원래 성능으로 복원해 비용을 절감하는 'B2B형 재제조' 확대, 미세먼지 방지시설 개선 및 설치비용 지원, 환경오염 측정·분석체계 구축 등도 추진된다.

청년층의 취업 기피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문화체육시설·복합문화센터 등 정주여건 개선 사업도 추진된다. 근로자와 가족이 거주할 수 있도록 행복주택, 공동 직장어린이집, 공원 등 주거여건도 개선할 예정이다.

한편 국가 산단 가동률은 코로나19 여파로 80%선을 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에 따르면 7월 국가산단 가동률은 75.9%로 70% 중반대에 머물렀다. 국가산단 가동률은 5월 70.4%로 최저점을 찍은 뒤 6월(72.8%) 이후 2개월 연속 소폭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8월부터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재확산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다시 상황이 악화할 가능성도 여전하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제조업 심장` 산단에 첨단·친환경 접목…스마트그린산단 본격 추진
산단 친환경화 추진 개념도.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