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추석 앞두고 재활용 중간처리업체 불법처리 차단 특별점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환경부가 추석 연휴 기간 대량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포장 폐기물 등이 불법 처리되지 않도록 중간처리업체에 대한 특별점검을 시행한다.

환경부는 17일 "재활용품에서 파생된 선별 잔재물의 처리단가가 높기 때문에 불법·방치될 우려가 있어 '올바로시스템'을 통해 중간처리업체별 반입·반출량과 이동경로 등 처리실태를 파악하고 부적정 처리가 의심되는 업체에 대해서는 지자체, 유역(지방)환경청 등 관계기관과 합동조사를 실시해 관련 법적 조치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정된 새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올해 5월부터는 불법 행위자의 범위를 배출업체와 운반업체로까지 확대되고 책임도 대폭 강화됐다. 이는 불법 폐기물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마련한 조치다.

환경부의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재활용 폐기물 발생량 증가, 경기침체로 인한 재생원료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선별업계 등에서 폐비닐을 비롯한 일부 품목의 적체량이 증가하는 추세다. 선별 잔재물 역시 증가하고 있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폐기물 불법투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부적정 처리업체를 엄중히 처벌할 계획이나, 잔재물 처리 여건이 악화한 점도 고려해 적정 처리업체에 대해서는 지원할 것"이라며 "이물질이 묻은 폐비닐, 폐플라스틱이나 재활용 불가품 등은 올바르게 분리 배출해달라"고 당부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환경부, 추석 앞두고 재활용 중간처리업체 불법처리 차단 특별점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언택트' 소비로 재활용 쓰레기가 늘어나고 있는 2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용인시재활용센터에서 지게차가 분류된 재활용품을 분주하게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