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개인들 주식 시장에 100조 가량 쏟아부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 해 개미들이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주식을 산 주식 순매수 금액만 50조 원을 훌쩍 넘겼다. 주식을 사려고 대기 중인 자금과 해외 투자금을 합치면 올해 개미들의 주식 투자금만 100조 원에 달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시장 유동성이 넘치면서 개인들의 주식 투자가 그만큼 늘었다는 의미다. 최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의 '공모주 따상 현상'이 잇따른 것도 이 같은 개미들의 뒷받침이 있어 가능한 일이었다.

하지만 지나친 유동성 장세로 거품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실제 올 들어 기업들의 실적은 날개 없는 추락만 거듭하고 있다.

무엇보다 신용대출의 급증에 따른 '빚투'는 거품이 걷히면 '부실'만 잔뜩 쌓일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17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는 올해 들어 전날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43조5564억원, 코스닥시장에서 12조3764억 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양대 증권시장 개미 투자액만 총 55조9327억 원에 달하는 것이다.

주식을 사기 위한 투자자 예탁금도 폭증했다. 지난 15일 기준 투자자 예탁금은 56조6921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말(27조3933억원)보다 29조2988억원 늘어난 것이다.

주식 투자금과 예탁금을 합치면 무려 112조6248억 원에 달한다. 주식시장에 머물고 있는 개미 투자금이 110조 원을 훌쩍 넘어선 것이다.

이 외 해외 주식 투자금도 급증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을 보면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해외 주식 순매수 금액은 135억7000만 달러(약 16조원)에 달했다. 2017년 14억5000만 달러에 비해 무려 10배 가량 늘어난 수치다. 지난 2018년과 2019년만해도 개미 해외투자금은 각각 15억7000만 달러, 2019년 25억1000만 달러에 불과했다.

예탁금 증가액과 해외주식 순매수에는 국내 기관투자자의 몫도 포함돼 있다. 하지만 올해 주식 시장의 자금흐름을 볼 때 올 해 개미들이 국내외 주식에 쏟아 부은 투자액만 100조 원에 달했을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 19 재확산 속에 실물경제와 주가의 불일치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기업 실적이 악화하는 가운데 주가가 오르는 이상 현상이 지속되는 것이다.

한 자금시장 관계자는 "실물 경기가 뒷받침되지 않는 주가 상승은 거품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우려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