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온택트로 사회공헌활동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LG이노텍이 코로나19의 여파로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주니어 소나무(소재?부품 꿈나무)교실' 프로그램을 온택트(온라인 대면)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17일 밝혔다.

주니어 소나무 교실'은 어린이 및 청소년의 교육을 지원하는 LG이노텍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이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푸른 소나무와 같이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LG이노텍은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방과후아카데미'의 청소년들을 7년 간 지속 지원해오고 있다. '방과후아카데미'는 여성가족부가 돌봄 취약계층 청소년의 학습 및 자기계발, 체험 활동 등을 종합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LG이노텍은 주니어 소나무 교실을 통해 과학교실 운영 및 도서지원, 아동 복지시설 대상 학습 및 문화체험 지원, 지방자치단체 시설 개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발히 추진해왔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존 대면 방식의 사회공헌활동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LG이노텍은 '주니어 소나무 교실'의 전 프로그램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면서도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기 위해서다.

'소재·부품 과학교실'은 LG이노텍 임직원이 직접 강사로 참여해 '방과후아카데미' 학생들을 대상으로 LG이노텍의 사업분야인 소재·부품 기술을 주제로 한 동영상 강의를 제작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청소년 진로코칭 프로그램'도 화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방과후아카데미' 학생들을 위해 노후된 '방과후아카데미' 교실의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한편, 온라인 학습에 필요한 노트북, 태블릿 PC 등 IT 기기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LG이노텍은 '주니어 소나무 교실'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지원 규모를 6억원으로 늘렸다. 코로나19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돌봄 취약계층 청소년들을 적극 돕기 위해서다.

김희전 LG이노텍 경영지원담당(상무)은 "코로나19로 평소보다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청소년들이 '주니어 소나무 교실' 프로그램을 통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며 각자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LG이노텍, 온택트로 사회공헌활동 강화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