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설협회, 한국자산관리공사와 건설업계 상생협력 간담회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대한건설협회는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회의실에서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및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자산관리공사-건설업계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건설업계의 주요 현안과 애로사항을 캠코에 건의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 등 건설사업 환경 변화에 따른 캠코와 건설업계의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노후 공공청사, 유휴 국공유지 등의 활용 및 개발에 있어 민간주도개발 활성화 방안과 개발 가능성이 있는 국유재산의 탄력적인 재산매각이 이루어질 수 있는 상호 협조 체계 구축 방안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김상수 건설협회 회장은 "최근 캠코가 청년·신혼부부 임대주택 공급, 국·공유 어린이집 확충 등 정책실현을 위한 공익시설 개발을 통해 건설 분야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의 리더 역할까지 수행하고 있어 건설업계의 기대가 크다"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캠코와 건설업계가 함께 준비하기 위해 앞으로도 이런 소통의 장이 자주 마련되어 인식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만남을 요청했다"라고 말했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양 기관이 미래지향적인 건설 환경을 함께 조성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캠코는 공공개발 전문기관으로서 건설업계와의 협력을 통해 공공개발 건설현장 안전 강화, 좋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대한건설협회, 한국자산관리공사와 건설업계 상생협력 간담회 개최
문성유(오른쪽에서 일곱번째) 캠코 사장과 김상수(오른쪽에서 여섯번째) 대한건설협회 회장를 비롯한 주요 인사들이 간담회를 기념하여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건설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