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통시장·스마트 상점 등 11만 ‘소상공인 생업현장 디지털화’로 변모

중기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에 '가속도'
전통시장서 온라인 배달, 무선결제 서비스
AI 플랫폼 등 디지털 활용 인프라 확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낸다.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비대면·디지털화로 변모시켜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 전통시장, 스마트 상점, 스마트 공방 등 11만여 소상공인 생업현장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대면 판매 중심이던 전통시장을 디지털 전통시장으로 탈바꿈시킨다. 이를 위해 온라인 배달과 무선결제, 가상현실(VR) 지도 등 디지털 기술을 도입한 '디지털 전통시장'을 2025년까지 500곳을 조성한다.

또한 외식업, 카페, 미용실 등에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신(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로봇기술 등을 적용해 경영·서비스 혁신을 지원하는 '스마트 상점'을 2025년까지 10만개 보급한다.

수작업 위주 생산공정에 자동화 기기, 데이터 수집·연계를 위한 기초단계 스마트기술을 도입하는 스마트공방을 2025년까지 1만개 조성한다.

중기부는 하나의 상권에 디지털 전통시장, 스마트 상점, 스마트 공방 등 디지털 기술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사업을 2022년까지 3곳을 선정, 추진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 완화도 추진한다.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5만명에게 현장실습 교육을 실시하고, 디지털 활용도가 낮은 과밀업종 소상공인에는 디지털 활용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아울러, 디지털 교육·체험 실습이 가능한 '디지털 교육장'을 2022년까지 8곳으로 늘리고, 소상공인 온라인 전용 교육 채널인 '가치삽시다 에듀(가칭)'를 신설하는 등 온·오프라인 교육 기반 확충에도 나선다.

디지털 플랫폼 경제의 상생협력 확산을 위해 온라인 플랫폼 기업과 입점 소상공인 간 '협력이익공유 모델'을 발굴하고, 4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 조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키오스크, 디지털 결제 단말기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 플랫폼 등 디지털 활용을 위한 지원 인프라를 확충한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AI 기반 예상 매출액, 고객 분석, 업종별 유망 상권 추천 등 경영 컨설팅 서비스를 강화하고, 100만개 이상의 간편결제 인프라 구축을 통해 2023년까지 간편결제 가맹점을 200만개로 확대한다. 여기에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앱 수수료 인하도 추진한다.

이밖에 내년부터 소상공인 사업장 디지털화, 스마트 기술 이용 활성화를 위해 3000억원의 디지털화 정책자금과 1000억원의 스마트장비 구입자금 등을 지원한다. 하반기부터는 스마트 기술 보유기업에 2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소상공인의 생업 현장이 더 똑똑해지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가 해소돼 골목상인도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디지털 전통시장·스마트 상점 등 11만 ‘소상공인 생업현장 디지털화’로 변모
추석을 앞두고 서울 송파구 가락동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상인들이 장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 전통시장·스마트 상점 등 11만 ‘소상공인 생업현장 디지털화’로 변모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오른쪽 두번째)과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맨오른쪽)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정례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 전통시장·스마트 상점 등 11만 ‘소상공인 생업현장 디지털화’로 변모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