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 운반용기 ‘국내 첫 도로운반시험’ 성공

원자력연, 자체 개발한 운반용기 육상시험 수행
과속방지턱 통과 등 다양한 상황별 운전 테스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기술로 개발한 운반용기로 사용후핵연료를 실제 도로에서 이송하는 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지난 15∼16일 이틀간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에서 국내 최초로 모의 사용후핵연료를 장전한 원형 규모 운반용기를 활용한 도로운반시험을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시험은 원자력연 주도로 한전원자력연료,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두산중공업 등이 참여했다. 시험에 사용한 운반 용기(KORAD21)는 지름 2.1m, 길이 6.6m의 원형 모양으로, 두산중공업이 제작했다.

운반용기에 장전된 모의 핵연료 집합체는 한전원자력연료가 만들었다.

이번 육상운반시험은 두산중공업 내부 도로에서 사용후핵연료 이송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모사해 진행됐다.

특히 운방용기 취급시험과 순환시험, 과속방지턱 통과시험, 요철 통과시험, 장애물 회피 시험, 제동 시험 등 다양한 주행시험을 실시해 운반용기 등에 부착된 100개 센서로부터 각 상황별 하중 데이터를 취득했다. 시험 데이터는 앞으로 실제 사용후핵연료 운반 시 안전성을 강화하고, 객관적으로 안전성을 입증하는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운반용기와 거치대 중량은 130톤 규모로, 운반차량 중량까지 포함하면 총 150톤에 달한다.

현재 국내 사용후핵연료는 원자력발전소 내 습식저장소에 임시 보관하고 있다. 중간저장시설을 거쳐 최종 처분장으로 안전하게 옮기기 위해서는 운반 과정에 사용후핵연료가 받는 영향에 대한 세밀한 평가가 필요하다.

최우선 원자력연 박사는 "앞으로 사용후핵연료 운반에 대한 대국민 수용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내년 해상운반 이송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사용후핵연료 운반용기 ‘국내 첫 도로운반시험’ 성공
원자력연은 자체 개발한 사용후핵연료 운반용기를 활용해 두산중공업 내 부지에서 안전성을 입증하기 위한 '도로운반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원자력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