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넷비전텔레콤, 영상 비식별화 솔루션 공동 개발

클라우드 인프라와 딥러닝 결합해 스마트시티 등 수요 대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노그리드·넷비전텔레콤, 영상 비식별화 솔루션 공동 개발
김명진(왼쪽) 이노그리드 대표와 전병천 넷비전텔레콤 대표가 MOU를 맺고 있다. 이노그리드 제공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는 통신 및 딥러닝 기업 넷비전텔레콤(대표 전병천)과 협력해 클라우드 기반 지능형 CCTV 관제허브시스템(AI-C3) 구축을 위한 영상 비식별화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전국에 설치된 공공 CCTV와 각종 영상데이터에 적용 가능한 비식별화 기술을 개발해 데이터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안면인식과 차량 번호인식 등을 통해 영상에 신속한 마스킹 처리를 해 개인정보 보호 이슈와 지능형 VMS(통합영상관제시스템) 수요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이노그리드는 데브옵스 환경과 클라우드 최적화 AI(인공지능) 인식서비스, AI-C3 구축 주관사업자 역할을 하고, 넷비전텔레콤은 차량분류 및 번호인식 AI, 교통정보 흐름예측, 이상행동 패턴예측 등 AI 딥러닝모델을 담당한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데이터 3법 통과에 따라 가명정보 활용의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면서 "기존에 없던 시장인 만큼 양사의 전문성을 결합해 데이터 비즈니스 가치를 키우는 동시에 데이터 주권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