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빈혈 치료제 `네스벨` 동남아 3개국 수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종근당 빈혈 치료제 `네스벨` 동남아 3개국 수출
종근당의 '네스벨'.

종근당 제공


종근당은 다국적 제약사 알보젠의 아시아 지역을 담당하는 로터스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빈혈 치료제인 '네스벨(사진)'을 동남아 3개국에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종근당은 로터스에 네스벨을 공급하고 계약금과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를 받는다. 로터스는 대만,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3개국에서 네스벨의 허가를 위한 임상시험과 품목허가 절차를 거쳐 해당 지역에서 제품을 독점 판매하게 된다.

구체적인 계약 규모는 양사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는다.

종근당에 따르면 네스벨은 지속형 적혈구 조혈 자극제인 다베포에틴-알파(Darbepoetin-α)를 주성분으로 하는 빈혈 치료제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다. 만성 신부전환자의 빈혈 치료에 주로 사용하며, 지난해 한국과 일본에서 출시됐다.

종근당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네스벨이 일본에 이어 동남아에 진출했다"며 "향후 유럽, 미국 등 2조7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네스프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