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한석도 `라임사태` 피해자?¨"라임펀드에 8억 투자했는데"

라임 피해자 법률대리인 "김씨 용기로 범죄자들 구속 단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조원 이상 투자자 손실을 낸 '라임 사태'와 관련해 수 천억원 규모 라임 펀드를 판매한 장 모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의 공판에 개그맨 김한석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장 전 센터장의 공판에 김 씨는 "장 씨가 '라임 펀드의 원금 손실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고 예금처럼 안전하다. 손실이 날 가능성은 로또 당첨되기보다 어렵다'고 말해 그대로 믿고 펀드에 가입했다"고 진술했다.

김 씨는 "전세 보증금 8억2500만원을 투자하는 것이어서 항상 안전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장 씨도 100% 담보가 있어 원금 손실 가능성이 없는 안전한 상품이라고 말했다"며 "안전하게 수익을 내는 상품이라고 해서 주변 동료들에게도 가입한 상품과 장 씨를 소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계약 과정 절차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투자는 항상 장 씨에게 구두로 설명을 듣고 돈부터 보낸 뒤 나중에 계약서에 서명했다"며 "계약서에 자필로 적어야 하는 문구도 장 씨가 미리 연필로 적어오면 그 위에 덧대 쓰는 방식으로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계약서에 '공격형 투자', '원금 30% 손실 감수' 등의 문구가 있어서 물어봤지만, 장 씨는 항상 형식적인 것이니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을 들었다"며 "상품 가입서나 약관 서류등도 제대로 못 받았다"고 진술했다.

라임 펀드의 잔액에 대해서는 "아직 환매 받지 못했으며 2개월 전에 받은 메일에는 손실률이 95%로 거의 남은 것이 없다고 나왔다"고 말했다.

김 씨는 장 씨를 통해 투자했다 피해를 본 다른 피해자들과 함께 장씨를 고소한 상태다.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개그맨 김한석도 `라임사태` 피해자?¨"라임펀드에 8억 투자했는데"
김한석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