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에 당신 같은 사람이 있다는 게 수치"...댓글 테러 당한 박용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당에 당신 같은 사람이 있다는 게 수치"...댓글 테러 당한 박용진
'추미애 의혹' 사과했다가 댓글 '테러' 당한 박용진(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사과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친문' 성향의 누리꾼들에 의해 댓글 '테러'를 당하고 있다.

17일 박 의원의 페이스북엔 "민주당에 당신 같은 사람이 있다는 게 수치", "제2의 금태섭이냐" 등의 댓글이 줄줄이 달리고 있다.

박 의원은 전날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바 있다.

이 소식이 전해진 뒤 '친문' 누리꾼들이 박 의원이 페이스북을 방문해 '추미애 의혹'과는 상관없는 게시물에 박 의원을 공격하는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이들은 "국회의원 되고 싶어 민주당 들어왔으면 감사한 줄 알고 나대지 좀 마세요", "박의원?? 내용파악 안 된다면 그 머리로 어째 국회의원씩이나 하셔?", "김종인 비서실장님 하루 빨리 주군의 곁으로 가십시요. 역겨워서 못봐주겄네요", "김종인을 따라가라. 제2의 금태섭이냐"등 박 의원을 비난하는 댓글이 쇄도했다.

이번 주 들어 여권이 이번 의혹과 관련 역공으로 방향을 잡으면서 국방부, 국민권익위원회 등 정부기관뿐만 아니라 '친문' 누리꾼들도 공세적으로 나오고 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