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년 무료급식·진료… LG `숨은 의인` 발굴

구광모 회장 이후 수상범위 확대
박종수·조영도 씨 'LG의인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십년 무료급식·진료… LG `숨은 의인` 발굴
LG의인상을 받은 박종수(왼쪽) 사랑의 식당 원장과 조영도 총무이사.

LG그룹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고(故) 구본무 선대회장이 만든 'LG 의인상'의 뜻을 계승해 묵묵히 어려운 이웃을 돕는 뜻 있는 의인들을 챙기고 있다. 기존에는 주로 사건·사고나 사회적 이슈와 관련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이 대부분이었다면, 최근에는 꾸준히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있는 사람들도 찾아내 격려하는 등 선대 회장의 뜻을 사회 전반으로 확장하고 있다.

LG복지재단은 55년간 무료진료와 무료급식 봉사를 펼쳐온 박종수 원장(80)과 30년간 보수 없이 무료급식소 '사랑의 식당' 운영을 맡아 봉사해 온 조영도 총무이사(46)를 'LG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광주광역시에서 치과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박 원장은 치과대학 졸업반이었던 '65년부터 시작한 의료 봉사를 팔순이 된 지금까지 장장 55년간 지속하면서 3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무료로 진료해왔다. 매주 일요일 부인과 함께 의료취약지역과 도서지역을 방문해 의료 봉사를 하고, 본인 병원으로도 데려와 진료를 하기도 했다.

박 원장은 의료봉사 활동을 하면서도 1991년 무료급식소 '사랑의 식당' 설립을 후원했고, 설립자 허상회 원장의 작고 후 2018년부터는 사랑의 식당 운영 복지법인 대표를 맡고 있다. 사랑의 식당에는 하루 평균 600여명의 형편이 어려운 이웃이 찾아와 따뜻한 밥 한끼를 해결하고 있다.

박 원장은 사랑의 식당을 독거노인, 노숙자 등 소외계층을 위한 건강증진센터가 있는 시설로 확대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

사랑의 식당 조영도 이사는 관공서에서 구두 닦는 일을 하면서도 무료급식소를 처음 여는 일부터 시작해 현재는 총무이사로 30년간 한결같이 식재료 구입, 위생관리, 배식 등 운영과 관리업무를 무보수로 도맡아 왔다. 조 이사는 "가난했던 청소년 시절 받았던 도움에 조금이나 보답하고자 시작한 봉사활동이 어느덧 습관이 되고, 생활이 되었다"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변함없이 봉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현장 급식이 어려워지자 도시락을 만들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배달하고 있다.

LG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선대 회장의 뜻에 따라 시작한 사업으로 지금까지 총 133명에게 수여했다. 특히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에는 수상 범위를 확대하면서 2년 동안 55명이나 이 상을 받았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한 평생을 어려운 이웃들을 지나치지 않고 봉사를 해온 두 분의 공동체 의식과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확산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