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우리나라 코로나19 검사횟수 너무 적다…일반국민이 진단키트 가질 수 있게 조치 취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이제는 진단키트를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아직도 매일같이 10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우리가 현재 확인을 못하는 것은 무증상 확진자들이 자꾸 발생한다는 사실이다. 무증상 상태에 있는 사람들은 자기 스스로 코로나19에 걸려 있는 줄 모르면서 활보하는 상황"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어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와 비교해 코로나19 검사 횟수가 너무나 작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영국만 해도 하루 19만명 검사를 하고, 독일은 2주에 100만명, 미국은 하루에 100만명을 한다"고 지적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우리도 각자가 (진단키트를 갖고) 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할 수 있는 체제로 가야 한다"면서 "정부가 이점을 구체적으로 검토해서 모든 국민이 스스로 자기가 건강한 상태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지 조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와 함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16일 판문점을 방문하고 나서 북한이 지난번 9·19 군사합의를 준수할 의향이 있는 것처럼 발표를 했다"며 "과연 실질적으로 확인된 것인지 통일부 장관의 희망사항인지 국민을 혼돈시키는 발표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과 관련한 국방부의 발표를 보면 국방부가 역시 정치화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과연 국방부가 이런 자세로 전군을 이끌어 갈 수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최근 정치권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일을 보면 일반 국민이 상식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의 발언이 쏟아지는데 이래서 우리나라가 정상적인 나라로 갈 수 있는 지 매우 회의적인 생각을 갖는다"고 했다.

일본의 스가 내각 출범과 관련해서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일본 국민에게 축하를 먼저 드린다"며 "한일 양국의 경제사회 발전은 물론 동북아 평화 안정을 위해 한층 향상된 소통과 협력을 바란다"고 축하인사를 건넸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김종인 “우리나라 코로나19 검사횟수 너무 적다…일반국민이 진단키트 가질 수 있게 조치 취해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