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가장 시급한 일은 4차 추경…코로나19로 생계 벼랑에 몰린 분들 급한대로 돕자는 게 목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지금 가장 시급한 일은 4차 추가경정예산"이라며 추경 심사 속도전을 주문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정기국회 대비 온택트 의원 워크숍을 열고 "4차 추경은 코로나19로 생계 벼랑에 몰린 분들을 급한대로 돕자는 것"이라며 "시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태년 원내대표의 지혜로 여야가 22일 추경 통과 일정에 합의했다"며 "추선 전 상당한 상당한 집행에는 큰 차질 없을 걸로 기대한다. 또 내용도 원만하게 충실하게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민주당은 원래 18일까지 4차 추경을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으나 여야 교섭단체 원내 지도부 협상에서 오는 22일까지 4차 추경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이 대표는 "추경이 끝나면 민생안건이 기다리고 있다"면서 "추석 이전에 처리?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이 대표는 "일이 한꺼번에 몰려오게 될텐데 선후와 완급은 김 원내대표와 한정애 정책위의장, 의원 여러분이 함께 전략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며 "선후가 있다는 것은 선이 잘 돼야 후가 잘 된다는 뜻이 될 수 있다. 매사 안건마다 시기를 놓치지 않고 처리하는 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야당과의 협상 원칙도 제시했다. "야당과 불가피하게 협상해야할 필요가 있다. 협상이 가능한 것은 협상하는 방식으로 임했으면 한다"며 "해야할 일을 제대로 해나가야 국민들이 우리를 신뢰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추석 이후 진행되는 국정감사와 관련해서도 "국정감사는 의정의 꽃"이라며 "개개인이 준비를 잘 해서 제도를 바꿔가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낙연 “가장 시급한 일은 4차 추경…코로나19로 생계 벼랑에 몰린 분들 급한대로 돕자는 게 목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언택트 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