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홈 초고속 블렌더 `내구성` 미흡…일부는 `표시사항` 부적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중에 유통되는 초고속 블렌더 일부 제품이 내구성, 표시사항 준수 여부 등에서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6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닌자, 리큅, 바이타믹스, 에버홈, 쿠첸, 테팔, 필립스, 해피콜 등 8개 브랜드의 초고속 블렌더 제품을 대상으로 시험·평가한 결과를 공개했다. 구조적으로 안전하게 설계됐는지, 누·감전 우려가 없는지 등을 따진 '안정성' 측면에서는 전 제품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에버홈 제품은 분쇄 성능 시험 중 용기 바닥 부분 일부가 벗겨져 '내구성'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해피콜과 리큅 제품은 각각 '소재지 표시'와 '식품용 기구 도안 표시'를 누락해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상 기준을 위반했다. 소비자원은 "각 업체가 표시사항을 개선했다고 회신했다"고 전했다.

'일반재료의 분쇄성능'을 평가한 결과에서는 리큅, 바이타믹스, 에버홈, 쿠첸, 테팔 등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필립스와 해피콜 등 2개 제품은 '양호', 닌자 제품은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우수 평가를 받은 제품 중에는 쿠첸의 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얼음에 대한 분쇄성능'에서는 닌자, 리큅, 바이타믹스, 테팔, 해피콜 제품이 우수 판정을 받았다. 에버홈, 쿠첸, 필립스 등 3개 제품은 양호 판정을 받았다.

제품 작동 시 발생하는 소음을 확인한 결과 제품별로 84데시벨(㏈)~90㏈ 정도의 차이가 있었다. 해피콜 제품이 84㏈로 가장 작았고, 바이타믹스 제품은 90㏈로 가장 컸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제품에 따라 용기 용량, 재질, 제공되는 구성품, 보증기간 등에 차이가 있어 구매 전에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에버홈 초고속 블렌더 `내구성` 미흡…일부는 `표시사항` 부적합
한국소비자원은 16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닌자, 리큅, 바이타믹스, 에버홈, 쿠첸, 테팔, 필립스, 해피콜 등 8개 브랜드의 초고속 블렌더 제품을 대상으로 시험·평가한 결과를 공개했다. 표는 제품별 내구성 평가 결과 <소비자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