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힘들 것"이라면서도…靑 "2014년 이후 `살기 좋은 나라` 최고순위" 자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로 힘들 것"이라면서도…靑 "2014년 이후 `살기 좋은 나라` 최고순위" 자평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6일 브리핑에서 미국 사회발전 조사 기구 자료를 인용해 "한국이 163개국 중 살기 좋은 나라 17위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사진은 4일 청와대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가 16일 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 '2020 사회발전지수(SPI)' 발표 자료를 인용해 "한국이 163개국 가운데 살기 좋은나라 17위로 나타났다"며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라고 자평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재확산으로 국민들께서 많이 힘드시지만, 그래도(정부는) 한 걸음 한 걸음 보다 더 살기 좋은 나라를 향해 나아가고 있었던 셈"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조사의 평가 부문은 기본욕구, 웰빙, 기회의 세 가지다. 각각의 부문에 총 12개의 평가 항목이 있다. 언론 보도에 나오지 않은 12개 항목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봤다"며 "기본욕구 부문은 4개 항목이 있다. 영양과 의료지원이 19위, 물과 위생시설에서 26위, 주거환경 32위, 개인 안전 5위"라고 했다.

이어 "웰빙 부문에서는 기초 지식에 대한 접근성이 26위, 정보 통신에 대한 접근성이 1위, 건강과 복지는 5위, 환경의 질이 80위"라며 "기회 부문도 개인의 권리는 25위, 개인의 자유와 선택 30위, 포용성 39위,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 3위"라고 소개했다.

강 대변인은 "정보 통신에 대한 접근성 1위의 결과는 ICT 강국답게 온라인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나 휴대폰 가입률에서 평가를 높게 받은 결과"라면서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 3위, 개인 안전 세계 5위, 건강과 복지 5위라는 결과는 국민이 체감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환경의 질이 80위에 그쳤다는 점은 정부로서도 아프게 생각한다"며 "다만 전년도 92위에서 12단계의 개선이 있었다는 점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강 대변인은 "앞서 말씀드렸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재확산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비롯해 많은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갈 길은 정해져 있습니다. 그 길을 뚜벅뚜벅 가면서 또박또박 할 일을 챙겨 나가겠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