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한양대에리카캠퍼스에 ‘캠퍼스혁신파크’ 선보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한양대에리카캠퍼스 본관에서 안산시, 한양대와 '캠퍼스혁신파크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캠퍼스혁신파크는 대학 캠퍼스 내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한 뒤 각종 기업입주시설과 창업지원시설 등을 조성하고 정부의 산학연협력 및 기업역량강화 사업을 집중해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8월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공모를 통해 강원대, 한남대, 한양대에리카를 선도사업지로 선정했으며, LH는 지난 8월 강원대, 한남대와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이번에는 안산시, 한양대와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사업부지 확보 및 사업비 조달, 사업계획 수립 및 인·허가, 입주기업 유치 등에 협력한다.

한양대에리카 캠퍼스혁신파크는 총 면적 7만8000㎡ 규모로 조성되며 LH는 단지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연면적 2만2300㎡의 산학연혁신허브 건물을 우선 건축하고 창업기업 및 성장기업에 저렴한 임대료로 업무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H가 정부재정 지원을 포함한 약 500억원의 사업비를 선투입해 인허가를 포함한 단지조성 및 건축을 담당하고, 안산시는 인허가 및 사업비 지원, 한양대는 부지제공을 맡을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캠퍼스혁신파크는 미국의 MIT 켄달스퀘어, 스탠포드 실리콘벨리와 같이 청년은 가까운 곳에서 좋은 직장을 얻고, 기업은 보다 손쉽게 우수인재를 얻는 혁신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캠퍼스 혁신파크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LH, 한양대에리카캠퍼스에 ‘캠퍼스혁신파크’ 선보인다
한양대에리카 산학연혁신허브 건물 조감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