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상점 확산 거점 ‘스마트 시범상가’ 35곳 선정

중기부, 스마트 미러, 서빙·조리 로봇 등 적용
스마트 기술 체험하는 '모델숍'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상점 확산 거점 ‘스마트 시범상가’ 35곳 선정
중기부는 서울 마포 드림 스퀘어에 '스마트상점 디지털 모델숍'을 조성하는 등 소상공인의 스마트 기술과 서비스 도입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은 가상현실을 통해 헤어스타일을 변화할 수 있는 스마트 미러 모습.

중기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는 스마트 상점으로 집중 육성할 '스마트 시범상가' 35곳을 추가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스마트 시범상가는 지난 6월 20곳을 포함해 총 55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스마트 시범상가는 서울 성대 전통시장, 마포 홍대 소상공인 상점가 등 복합형 25곳, 대전 신도 꼼지락시장 등 일반형 10곳이다. 이 곳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상점 확산 거점으로 육성된다.

복합형 상가에 최대 2억원을 지원해 VR·AR을 활용한 스마트 미러, 스마트 메뉴 보드, 키오스크, 서빙·조리 로봇 등 소상공인의 경영·서비스 혁신을 지원하는 스마트 기술과 비대면 예약·주문·결제 등이 가능한 '스마트 오더 시스템'을 도입한다.

일반형 상가에는 최대 2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해 스마트 오더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스마트 기술과 서비스를 도입한 스마트 시범상가는 이달 말에 선보일 예정이다.

중기부와 소진공은 이와 함께 소상공인 사업장에 적용 가능한 스마트 기술과 서비스를 전시해 소상공인들이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상점 모델숍'을 서울 마포 드림 스퀘어에 구축하고 있다.

이 모델숍은 커피를 제조하는 바리스타 로봇부터 가상으로 헤어스타일 적용이 가능한 스마트 미러까지 다양한 스마트 기술 제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중기부는 소상공인들이 현장에 방문하지 않고 인터넷으로 스마트 기술을 관람할 수 있도록 모델숍 실제 내부 모습을 3차원 영상으로 만든 '스마트상점 디지털 모델숍'을 제작, 오는 21일 소진공 홈페이지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신재경 중기부 스마트소상공인육성과장은 "소상공인은 디지털 신기술을 도입해도 사업장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이나 서비스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스마트 시범상가가 소상공인의 스마트기술 도입 확산을 위한 거점이 되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스마트상점 확산 거점 ‘스마트 시범상가’ 35곳 선정
중기부가 조성하고 있는 '스마트상점 모델숍'에서는 로봇이 직접 바리스타로 등장해 커피를 제조한다.

중기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