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임 총리에 스가 선출… 아베 내각 주요인사 유임

중의원 투표서 462표중 314표
7년 8개월만에 행정수반 교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신임 총리에 스가 선출… 아베 내각 주요인사 유임
일본의 집권 자민당 스가 요시히데 총재가 16일 도쿄 중의원에서 새 총리로 선출된 직후 의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자리에서 일어서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아베 신조 정권의 계승을 내세우는 스가 요시히데(71) 자민당 신임 총재가 16일 일본의 새 총리로 선출됐다. 행정수반인 총리가 바뀌는 것은 제2차 아베 정권이 출범한 2012년 12월 이후 7년 8개월여 만이다.

일본 중의원은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아베 내각의 총사퇴에 따른 새 총리 지명선거를 해 과반 지지를 얻은 스가 총재를 제99대 총리로 선출했다. 스가 신임 총리는 중의원에서 총 투표수(462표) 가운데 과반선(232표)을 크게 웃도는 314표를 얻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 대표를 총리로 지명한 표는 134표 나왔다. 이 밖에 일본유신회의 가타야마 도라노스케 의원 11표, 무소속인 나카야마 나리아키 의원 2표, 고이즈미 신지로 자민당 의원(환경상)이 1표를 얻었다.

일본 헌법 제67조는 내각이 총사퇴하면 국회 의원 선거로 차기 총리를 지명하도록 하고 있다.

지병을 이유로 아베 총리가 지난달 28일 사의를 표명한 것에 맞춰 아베 내각은 이날 오전 임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총사퇴했다. 스가 신임 총리는 국회 지명선거를 마친 뒤 연정 파트너인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와 여당 당수 회담을 열고 나서 관방장관을 통해 새 내각의 각료 명단을 발표한다. 이어 나루히토 일왕으로부터 임명장을 받는 친임식과 각료 인증식을 거쳐 새 내각을 정식으로 출범시킨다.스가 내각에서는 아베 내각의 주요 인사들이 그대로 자리를 이어가게 돼 '아베 내각의 아류'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제2차 아베 정권 내내 같은 자리를 맡아온 아소 다로(79) 부총리 겸 재무상을 비롯해 모테기 도시미쓰(64) 외무상, 하기우다 고이치(57) 문부과학상, 가지야마 히로시(64) 경제산업상, 아카바 가즈요시(62) 국토교통상, 고이즈미 신지로(39) 환경상, 니시무라 야스토시(57) 경제재생상, 하시모토 세이코(57) 올림픽상 등 8명의 유임이 확정됐다.

총리관저의 이인자면서 정부 대변인 역할을 하는 관방장관에는 관방부 부(副)장관 출신인 가토 가쓰노부(64) 후생노동상이 낙점을 받았다.

또 고노 다로(57) 방위상은 행정개혁·규제개혁 담당상으로, 다케다 료타(52) 국가공안위원장은 총무상으로 자리를 옮겨 직전 아베 내각에 몸담은 각료 11명이 유임(8명) 또는 보직 변경(3명) 형태로 20명(총리 제외)의 각료로 구성된 스가 내각에 눌러앉는다.

특히 방위상에는 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외무부(副)대신을 거쳐 방위대신 정무관(차관급)과 중의원 안보위원장 등을 역임한 아베 전 총리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61) 자민당 중의원 의원이 발탁됐다.이전 아베 내각에서 각료를 지낸 가미카와 요코(67) 법무상, 다무라 노리히사(55) 후생상, 오코노기 하치로(55) 국가공안위원장, 히라이 다쿠야(62) 디지털상(옛 과학기술상) 등 4명은 사실상 같은 자리로 복귀했고, 첫 입각은 노가미 고타로(53) 농림수산상 등 5명뿐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