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집회 주최측 "개천절에도 광화문서 집회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광화문 집회를 주최한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이 다음달 3일 개천절에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16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정부가) 10월 3일에 더 큰 목소리를 낼 국민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광복절 집회에 참가한 보수단체가 주축이 돼 결성됐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우리는 단호하게 이 정권과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오늘 집회 신고를 한다"며 "국민에게 (정부의) 정치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집회신고 장소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 도로이고 신고 인원은 1000명"이라며 "집회 참가인원 전원은 방역 수칙에 따라 앞뒤 2m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모두 착용하며 소독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천절 집회는 사랑제일교회와 연관이 없다"며 "우리의 투쟁은 문재인 정권이 퇴진할 때까지 계속된다"고 덧붙였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종로경찰서에 집회 신고를 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8·15 집회 주최측 "개천절에도 광화문서 집회할 것"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정부 및 여당 규탄 관련 집회에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