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더 넓어진 `신형 투싼`… 현대차, 오늘부터 사전예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층 더 넓어진 `신형 투싼`… 현대차, 오늘부터 사전예약
디 올 뉴 투싼 실내.

현대자동차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대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투싼이 한층 넓어져 5년 만에 돌아왔다. 현대자동차는 '디 올 뉴 투싼'의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세계 최초 공개)를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현대차 글로벌 및 국내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유튜브, 네이버 TV 등)을 비롯해 현대차에서 최근 출시한 스마트TV 기반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인 '채널 현대'를 통해 전 세계 주요 지역에 중계됐다.

신형 투싼은 2015년 3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재탄생한 4세대 모델이다.

전면부는 정교하게 세공된 보석처럼 빛의 변화에 따라 입체적으로 반짝이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을 적용했다. 측면부는 대폭 길어진 전장과 축간거리, 짧은 전방 오버행(차끝-차축 거리)을 갖?다.

실내는 개방형 클러스터(계기판)와 대시보드 아래로 위치를 내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풀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전자식 변속버튼(SBW) 등이 미래지향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외장 컬러는 쉬머링 실버, 타이탄 그레이, 크림슨 레드, 아마존 그레이 4종의 신규 색상을 포함해 6종, 내장 컬러는 블랙, 인디고, 브라운, 그레이 등 4종 중 선택 가능하다.

현대차는 신형 투싼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한 최적화된 설계로 공간 활용성을 대폭 강화했다. 전장 4630㎜, 축거는 2755㎜로 이전 모델보다 150㎜, 85㎜ 각각 길어졌으며 그 덕에 2열 레그룸(다리 공간)은 1050㎜로 80㎜ 더 확보돼 중형 SUV급 수준의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또 접혀서 밑으로 수납되는 '폴드&다이브' 시트를 2열에 적용해 1열 후방의 확장된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고강성 경량 차체와 핫스탬핑을 확대 적용해 경량화와 충돌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으로 안전도를 높였으며 핸들링, 정숙성, 제동 성능 등 전반적인 기본기를 개선했다.

신형 투싼은 동력성능과 연비 경쟁력을 향상시킨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처음으로 탑재해 엔진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f·m의 성능을 발휘하며 복합연비는 리터당 16.2㎞다. 이와 함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 스마트스트림 디젤 2.0 엔진을 탑재해 총 3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최첨단 지능형 안전 및 편의 사양도 신형 투싼에 대거 적용했다. 모든 트림에는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가 기본 탑재된다.

현대차는 16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435만~3155만원, 디젤 모델 2626만~3346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10월경 별도 공개될 예정이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