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증권제 시행 1년, 관리자산 5101조

전자증권제 이용 발행사 2588개사, 미반납 상장주식 35% 감소
비상장사 이용률 8.4%로 늘어나
비용절감 효과 약 260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자증권제도가 도입 1년만에 자본시장에 안착한 것으로 평가된다. 관리자산 규모는 5100조원을 넘어섰고, 제도 시행 후 1년만에 240개 비상장회사가 전자등록제도에 참여하는 등 확대되는 추세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전자등록 관리자산(잔고)는 지난 8월31일 기준 5101조원으로 작년 9월16일 대비 321조원 증가했다. 전자증권제도 이용 발행회사는 총 2588개사였다. 전자증권제도 의무 적용 대상인 상장회사의 미반납 상장주식(실물주권)은 35% 감소(6.5억주→4.2억주)했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9월16일 전자증권제도를 전면 도입했다. 전자증권제도는 실물증권 발행 없이 전자적 방법으로 증권에 관한 권리를 등록함으로써 증권의 발행?유통?권리행사가 전자적으로 이뤄지는 제도다.

제도 도입 당시 전자증권제도 도입 비상장회사는 97개사였는데 시행 이후부터 올 8월31일까지 전자증권제도 신규 도입 비상장회사는 240개사(상장사 전환 118개사 제외)다. 비상장회사의 제도 참여율은 4.0%에서 8.4%로 늘어났다.

전자증권제도 도입으로 1년간 약 5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예탁결제원은 분석했다. 기업공개절차(IPO) 일정에서 실물주권의 발행과 교부 절차에 소요되던 기간인 5일가량을 단축할 수 있게 됐고, 정기주주총회와 주식권리행사를 위한 기준일 설정부터 소유자명세의 통지일까지의 기간이 1~4일 가량 단축된 데 따른 효과다.

이 외에도 실물주권 발행비용 절감액 약 130억원, 실기주 발생 가능성 차단에 따른 경제적 효과 약 70억원, 발행사의 주주관리사무 효율성?안정성 향상 등을 감안하면 약 260억원의 비용이 절감된 것으로 추산된다.

예탁결제원은 발행사의 전자증권 전환을 위한 1개월의 공고?통지 기간 완화 등 제도개선 수요를 파악하는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할 나갈 계획이다.

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