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신입사원 공개채용 시작…30여명 규모

코로나19로 침체된 채용시장… 카드사 중 처음 신입사원 채용 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카드(사장 정원재)가 2020년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2020년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규모는 총 30여 명 수준으로 이달 23일까지 서류 접수가 가능하다. 디지털 역량 보유 인재를 적극 채용하며, 동시에 특성화고 졸업예정자(내년 2월 졸업)에 대한 특별전형도 진행 중에 있어 다양한 배경을 가진 인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가맹점 수수료 인하, 빅테크 업체와의 경쟁 등으로 카드업권 전체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우리금융지주 손태승 회장의 평소 청년 일자리 창출 노력의 일환으로 최근 코로나19로 크게 위축된 청년 고용 시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채용은 '서류-필기-실무면접-인성검사·건강검진-임원면접' 순으로 진행한다"면서 "특히 필기전형 시 응시자 간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면접 시에도 면접자와 지원자 사이의 투명 가림막을 설치하는 등 당국의 방역수칙 이상으로 철저히 준비해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카드는 일자리를 늘리고 근로 환경을 개선하고 있다. 특히 작년과 올해에 비정규직 180명 정규직 전환, 신입사원 100여 명 선발·디지털 경력직 채용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