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출신 요직에 꽂을 때부터 이상했다…윤영찬, 드루킹 사건과 연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털 출신 요직에 꽂을 때부터 이상했다…윤영찬, 드루킹 사건과 연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포털공정대책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김기현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사건'에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관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김기현 국민의힘 포털공정대책특위 위원장은 15일 첫 회의를 열고 윤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후보 캠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본부 공동본부장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 활동했다는 점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청와대와 여당이 포털에 수시로 외압을 행사했을 것이란 합리적 의심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여론 조작 의도가 섞인 행위를 아무렇지 않게 일삼는 것이야말로 좌시할 수 없는 국기 문란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17~2018년 국정감사에서 포털 사이트 임원들이 약속했던 뉴스 편집 알고리즘 공개 등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국감장 위증, 실시간 검색어 조작 문제 등을 국회 차원에서 따질 것"이라고 했다.

박대출 의원도 "포털 출신 인사들을 청와대 요직에 깊숙이 꽂을 때부터 이상했다. 권력과 포털의 유착으로 '권포유착', 문 정권과 포털이 한 몸이라는 '문포일체'라는 말까지 나온다"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