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블룸버그, 바이든 지원위해 1000억원 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억만장자` 블룸버그, 바이든 지원위해 1000억원 쏜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대선의 중요 승부처인 플로리다주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최소 1억 달러(한화 약 1187억원)를 지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의 고문인 케빈 쉬키는 성명을 통해 "블룸버그는 트럼프를 물리치는 것을 돕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거액 투입 계획을 밝혔다.

블룸버그 전 시장 측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운동에 개인 재산을 투입할 수도 있다고 최근 발언한 후 바이든 후보에 대한 재정적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쉬키 고문은 플로리다에서 대선 우편투표가 24일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이 지역에 자본을 시급히 투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블룸버그의 지원은 민주당과 바이든 캠프가 펜실베이니아와 같은 다른 주요 주의 선거운동에 훨씬 더 많은 돈을 투입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쉬키 고문은 덧붙였다.

앞서 일부 언론은 트럼프 캠프가 자금난에 빠졌다고 보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플로리다 방문길에 오르면서 필요하다면 선거운동에 사재를 내놓겠다고 말했다. 다만 현재 재선 캠프는 4년 전보다 많은 돈을 갖고 있어 그럴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양 캠프 모두 플로리다가 선거운동에서 가장 비용이 많이 드는 주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며 블룸버그의 결정은 대선을 51일 앞둔 중요한 시점에 나왔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나는 '미니 마이크'가 거의 20억 달러를 쓰고 난 후 민주당 정치와는 관계가 끝난 줄 알았다"며 "대신 뉴욕시를 구하라"고 비난했다. 그는 키가 작은 블룸버그 전 시장을 '미니 마이크'라고 조롱해왔다. 블룸버그는 민주당 대선 경선에 뛰어들었다가 중도 사퇴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