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정의의 사도처럼 똥폼 잡더니…실제론 겁쟁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겁쟁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가)살아있는 권력이 저지르는 부정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못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그래도 이낙연 대표는 완곡하게나마 한마디 하던데, (이 지사가)정의의 사도처럼 온갖 똥폼은 다 잡으면서 그 정도도 못 하나"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이 지사의 은행권 채용 비리 비판 기사를 올려놓고 "조민의 아빠 찬스와 서 일병의 엄마 찬스에 대해서는 찍소리 못하는 주제에, 아니 슬슬 권력의 눈치나 보며 아예 그 짓을 싸고도는 주제에"라며 "무슨 염치로 정의와 공정과 평등을 떠드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돈도 실력이야, 니네 부모를 원망해'라는 정유라의 말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고 적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그때그때 안심하고 때려도 되는 만만한 소수를 골라 공격의 타깃으로 지목한다"며 "분노한 대중과 함께 이미 지탄받는 그 소수에 신나게 이지메(집단 따돌림)를 퍼부어대는 포퓰리즘 전술"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분, 실제로는 겁쟁이. 살아있는 권력이 저지르는 부정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못 한다"며 "그저 이리저리 기회만 엿보다가 '만만한 놈' 걸리면 마치 대한민국 정의는 저 혼자 다 세우는 듯 온갖 생쇼를 한다. 카메라 앞에서 활극을 벌인다"고 말했다.

최근 이 지사는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해 "저는 마녀사냥을 평생 당해온 사람이어서 대체로 침소봉대거나 좀 팩트와 벗어난 것들이 많더라는 제 개인적 경험을 갖고 있다. 정확히 모르겠다"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그런 저급한 선동은 '정의'가 아닙니다. 공정이라는 공적 가치를 빙자해 사적으로 제 지지율이나 챙기는 기회주의 행태"라며 "후보 되려면 친문 눈치 봐야 하는 처지는 이해하는데 적당히 합시다"라고 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진중권 "이재명, 정의의 사도처럼 똥폼 잡더니…실제론 겁쟁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