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산불 100여곳 동시다발… 폭염·강한바람에 더 확산

피해지역 한국영토 20% 규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산불 100여곳 동시다발… 폭염·강한바람에 더 확산
참담한 산불현장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리 크리크에서 25년 넘게 소방관련 업무를 담당해온 리드 랜킨씨가 화재 진압 자원봉사자로 참여한 후 불에 타 잔해만 남은 현장을 참담한 표정으로 살펴보고 있다. 이번 산불로 지난 3주간 캘리포니아에서만 4000채 이상의 주택과 건물이 소실됐다.

베리 크리크=EPA 연합뉴스


캘리포니아 등 미국 서부 해안의 3개 주(州)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한 대형 산불이 점점 더 확산하면서 사망자가 17명으로 늘었다.

CNN 방송은 1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오리건·워싱턴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이 지역을 매연으로 뒤덮으면서 진화와 실종자 수색 작업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망자는 전날의 15명에서 17명으로 늘었다고 뉴욕타임스는 집계했다. 이 중에는 워싱턴주의 1살배기 남자 아기와 불에 탄 차 안에서 개를 끌어안은 채 숨진 13살짜리 오리건주의 소년도 있다. 지난달 중순 낙뢰로 시작한 캘리포니아 산불 피해자까지 합치면 사망자는 26명에 달한다.

미 전국합동화재센터(NIFC)에 따르면 이날 기준 아이다호·몬태나주를 포함한 미 서부 지역에서는 약 100여건의 대형 산불이 진행 중이다.

서부 3개 주의 피해 면적만 따져도 1만9125㎢로 대한민국 국토 면적(10만210㎢)의 약 5분의 1(19.1%)에 해당한다.

미 연방정부가 운영하는 대기질 감시 서비스 '에어나우'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오리건·워싱턴주 대부분 지역과 아이다호주 일부 지역은 산불로 인해 대기질이 건강에 해로운 수준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주 역사상 피해 규모가 1·3·4위에 달하는 대형 산불 3건이 한꺼번에 진행되는 등 24건이 넘는 대형 산불이 번지고 있다.비가 거의 오지 않는 가운데 기록적인 폭염과 강한 바람이 포개지며 산불의 확산을 부채질해 피해 규모가 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인 310만에이커(약 1만2545㎢)로 불어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점과 견줘 26배에 달하는 것이자 대한민국 영토의 12.5% 규모다. 건물도 3900채 이상이 파괴됐다.

지난달 캘리포니아 주도 새크라멘토 북쪽에서 번개로 시작된 '노스 복합 화재'는 지금까지 25만2000에이커(약 1020㎢)를 태운 가운데 2018년 산불로 막대한 피해를 본 패러다이스 마을을 위협하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캘리포니아는 존재론적 기후 위기의 한복판에 있다"며 "이 지역(패러다이스)에서 우리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산불을 본 게 불과 2년 전인데 지금 또 다른 산불이 불과 몇 마일 밖에 있다"고 말했다.소방 당국은 이번 산불이 진화될 때까지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