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OECD 청년실업률 4.4%p 하락했지만 한국은 0.9%p 상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0년 간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청년 실업률은 하락했지만, 우리나라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OECD 회원국의 청년 고용지표를 분석한 결과, OECD 회원국 평균 청년 실업률은 지난해 10.5%로 10년 전인 2009년 14.9%에 비해 4.4%포인트 하락했다.

우리나라 청년(15∼29세) 실업률은 지난해 8.9%로, 2009년 8.0%에 비해 0.9%포인트 상승했다.

2009년 우리나라 청년실업률 순위는 OECD 회원국 중 5위였지만, 2019년 20위까지 하락했다.

같은 기간 미국은 14.5%에서 6.4%, 영국은 14.4%에서 7.9%, 독일은 10.2%에서 4.9%, 일본은 8.0%→3.6%로 낮아졌다.

지난 10년 간 OECD 회원국 37개국 가운데 청년 실업률이 오른 국가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재정위기를 겪은 그리스, 이탈리아 등 6개에 불과했다.

그리스가 10.1%포인트로 가장 많이 올랐고, 이어 이탈리아(4.0%포인트), 터키(0.6%포인트), 노르웨이(0.4%포인트), 룩셈부르크(0.1%포인트) 등의 순이었다.

우리나라 청년 경제활동인구는 2009년 434만명에서 지난해 433만1000명으로 소폭 감소했다. 하지만 청년실업자는 10.6%, 3만7000명 늘었다.

OECD 회원국의 평균 청년 경제활동인구는 같은 기간 3.9%, 2만6000명 감소했지만, 청년실업자도 30.9%, 18만8000명 함께 감소했다.

청년 경제활동인구가 감소했는데도 청년실업자가 늘어난 회원국은 우리나라와 이탈리아, 그리스 3개국뿐이었다.

우리나라 청년고용률은 2009년 40.5%에서 작년 43.5%로 2.9%포인트 올랐지만, OECD 순위는 30위에서 32위로 하락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청년 고용은 통상 노동비용이 저렴하고 노동시장이 유연할수록 증가한다"며 "기업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날 수 있도록 규제완화 등으로 민간에 활력을 불어넣고, 기업의 신규 채용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게 청년실업 문제 해소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10년간 OECD 청년실업률 4.4%p 하락했지만 한국은 0.9%p 상승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