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 외투 활성화 위해 현금지원·국고보조율 상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첨단산업 분야의 외국인투자 활성화를 위해 현금지원제도 등 인센티브를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2회 외국인투자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해 첨단산업 유치를 위한 소재·부품·장비 2.0 후속조치 등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외투위원회는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 조치 이후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발표한 '소부장 2.0' 대책의 후속조치 차원이다.

우선 외투기업에 지원되는 현금지원 상한 비율을 첨단산업의 경우 기존 30%에서 40%로 상향한다. R&D는 40%에서 50%로 높인다. 첨단산업 지원 국고보조율도 수도권 40%, 비수도권 70%로 각각 10%포인트씩 상향한다. 대학교 내 첨단 R&D센터를 서비스형 외투지역으로 지정할 경우 입주기업에 대한 건물임대료 지원도 50%에서 75% 이내로 대폭 높인다.

이번 외투위원회는 대전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외투지역으로 지정하고 배터리시스템 생산 외투기업의 입주건도 승인했다. 아울러 이차전지 배터리 산업 분야의 한국유미코아(천안) 및 고성능 전력반도체 설계분야의 라이언세미컨덕터(서울) 등 첨단분야 외투 R&D센터도 신규로 지정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소부장2.0 후속 조치 등을 계기로 첨단분야에 대한 외국인투자자의 관심증대를 기대한다"며 "첨단산업 세계공장화 달성을 위해 외투기업에 우호적인 환경 및 제도개선 등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첨단산업 외투 활성화 위해 현금지원·국고보조율 상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그린뉴딜 정책간담회(재생에너지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