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열풍에 유안타증권 공모주펀드 흥행 돌풍

최근 3개월 전체 공모주펀드 유입액 1.6조원 중 약 30% 차지
GWM사업부문 통한 상품전략 및 상품공급 기능 강화 주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안타증권은 공모주펀드를 석달 만에 약 5000억원을 판매했다고 9일 밝혔다. 공모펀드 시장 부진에도 공모주 펀드를 적시에 공급해 공모주 청약 돌풍을 효과적으로 활용한 전략 덕분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5월말부터 8월말까지 3개월간 코스닥벤처, 하이일드, 코넥스하이일드, 일반공모주 등(이하 공모주펀드)을 합산한 공모주펀드 유형에 유입된 투자금(순현금흐름)은 약 1조6000억원 늘었다. 이 중 유안타증권은 단일 판매사로는 가장 많은 약 5000억원을 판매했다. 공모주펀드 전체 판매분의 약 3분의1을 차지한 셈이다. 8월 한 달에만 약 3000억 원을 판매하는 등 시중 공모주펀드 흥행을 주도했다.

유안타증권 김용태 상품전략팀장은 "SK바이오팜에 이어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이 상장하거나 상장을 앞두고 공모주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고객 니즈에 최적화한 공모주 투자 상품을 선별 제공했고, 영업점 PB와 고객 모두 좋은 실적에 대한 기대로 적극 호응한 것이 이같은 성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유안타증권은 올해 6월 상품전략 수립과 상품공급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Global Wealth Management(이하 GWM)사업부문을 신설해 시장 트렌드와 고객 수요에 한발짝 앞선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통한 고객 수익률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금융상품 투자심의위원회를 투자영역별로 세분화하고 사후관리 프로세스를 정교화하는 등 리스크관리도 한층 강화했다.

유안타증권은 하반기에도 공모주 투자 상품을 지속적으로 추천하고 있다. 국내 공모주 시장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카카오페이지, 카카오뱅크 등이 상장을 준비하고 있어 공모주펀드를 통해 꾸준히 안정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유안타증권 정진우 GWM사업부문대표는 "사모펀드 부실화 사태, 공모펀드 자금이탈 등 펀드시장 침체 속에서 거둔 성과라 더 값지다"면서 "앞으로도 상품을 판매하는 PB도 가입하는 고객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