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현대중공업 손잡고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석유공사-현대중공업 손잡고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화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왼쪽), 송철호 울산 시장(가운데),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8일 '동해1 한국형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체계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제공>


한국석유공사는 8일 현대중공업과 '동해1 한국형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체계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석유공사는 동해1 가스전 생산시설을 활용한 200MW 규모의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을 한국동서발전, 노르웨이 국영석유사인 에퀴노르와 공동 추진하고 있다. 동해1 가스전은 2022년 생산을 종료할 예정이며, 울산 남동쪽 58Km 해상에 위치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내서 아직 연구개발 단계에 머물러있는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을 최초 사업화하기 위한 것이다. 석유공사는 해상플랜트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사업 운영을, 현대중공업은 조선해양 기술력을 바탕으로 부유체 해상구조물 설계·제작·설치분야의 기술검토를 맡는다. 공사는 오는 9월 중으로 포스코, 두산중공업, LS전선과 순차 업무협약을 맺는다.

포스코는 해상구조물용 고성능 철강재료 공급과 경제성 향상기술을 개발하고, 두산중공업은 해상풍력터빈 제작, LS전선은 해저케이블 제작 등을 맡을 예정이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