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車 포함 35개사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현대車 포함 35개사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
동반성장위원회는 8일 '제63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결과를 발표했다. 표는 기업별 등급 공표 목록.

<동반성장위 제공>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등 35개 대기업이 중소기업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반면 타타대우상용차 등 7개사는 '미흡' 판정을 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는 8일 '제63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공표 대상 200개 기업 중 최우수 35개, 우수 61개, 양호 67개, 보통 23개, 미흡 7개였다.

최우수 등급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네이버, SK하이닉스, 농심, 현대건설, CJ제일제당, GS리테일, KT, LG생활건강, LG전자, 포스코 등 35개 기업이 받았다. 2012년부터 연속으로 최우수 평가를 받은 기업은 삼성전자(9년), SK텔레콤·SK종합화학(이상 8년), 기아자동차(7년), 현대트랜시스, KT,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SK주식회사(이상 6년), 유한킴벌리, CJ제일제당, LG화학(이상 5년), 네이버, LG이노텍, SK건설(이상 4년), 대상,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S, 현대엔지니어링, LG CNS(이상 3년) 등이다.

반대로 공정거래위원회와 공정거래 협약을 맺지 않은 기업은 미흡 등급을 받았다. 서원유통, 심텍,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 에코플라스틱, 영풍전자, 에스트라오토모티브시스템, 타타대우상용차 등이다.

공표 대상 200개 기업의 동반성장 종합평가 평균 점수는 68.2점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업(82.1점), 광고·플랫폼업(78.1점), 홈쇼핑업(75.0점), 건설업(70.9점), 가맹점업(69.9점), 백화점·면세점업(69.7점), 식품업(68.1점), 제조업(65.74점), 도소매업(65.7점) 등 순으로 점수가 높았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촉진을 목적으로 대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다. 평가대상 기업은 국내 매출액 상위 기업 중 사회적 관심과 평가에 따른 파급 효과가 큰 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매년 확대 선정하고 있다. 동반성장위 관계자는 "2020년도 평가에서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기여, 중앙부처와 대기업 간 상생협약 체결·이행,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활동 등에 대한 기업의 자발적인 동반성장 노력을 우대 평가할 것"이라며 "평가 수용성도 제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