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하반기부터 3기 신도시 6만가구 조기분양

홍남기,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하반기부터 3기 신도시 6만가구 조기분양

정부가 2022년까지 공급할 공공분양 주택 24만 가구 가운데 6만 가구를 사전 청약으로 내년 하반기부터 공급키로 했다. 사전 청약 주택은 3기 신도시 중심으로 고양 창릉, 하남 교산, 남양주 왕숙과 진접, 인천 계양 등이며 과천정부청사 부지와 서울 용산 캠프킴 부지는 추후 사전 청약 계획을 발표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내년 7월 사전 청약을 시작으로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주요 공공택지 공공주택을 2021년과 2022년에 각각 3만호씩 조기 분양하겠다"고 밝혔다.

사전청약은 본 청약 1∼2년 전에 아파트를 선 분양하는 것으로, 당첨 후 본 청약 때까지 무주택자 요건을 유지하면 100% 입주를 보장하는 제도다.

우선 내년 7∼8월에 3기 신도시인 인천 계양 1100가구를 비롯해 남양주 진접2지구 1400가구, 성남 복정1·2지구 1000가구가 사전 청약에 들어간다. 내년 9∼10월에는 남양주 왕숙2지구 1500가구, 성남 낙생 800가구, 부천 역곡 800가구가, 11∼12월에는 하남 교산 1100가구와 고양 창릉 1600가구, 남양주 왕숙 2400가구, 과천 1800가구가 사전 청약을 받는다.

2022년 상반기에는 남양주 왕숙 4000가구, 고양 창릉 2500가구, 안양 인덕원 300가구 등 예정된 3만 가구 대부분이 사전 청약을 받는다. 용산 정비창 3000가구는 2022년 하반기 사전청약 일정이 잡혀있다.

태릉골프장은 내년 상반기 교통대책 수립 후, 과천청사 부지는 청사 활용계획 수립 후, 캠프킴은 미군 반환 후, 서울 서부면허시험장은 이전계획이 확정된 후 사전 청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사전청약 물량의 55%는 특별공급이다. 30%가 신혼부부, 25%가 생애최초 물량이다. 정부는 앞으로 공급할 공공분양 아파트는 60∼85㎡의 중형 주택 비율을 현 15%에서 30∼50% 수준으로 확대키로 했다.

정부가 2022년까지 공공택지를 통해 공급할 아파트 24만 가구는 사전청약 6만가구와 본 청약 18만가구로 구성된다. 본 청약 18만 가구는 2기 신도시, 주거복지로드맵 지구 등에서 공급하는 공공분양 6만 가구와 민간 분양 12만가구가 포함된다. 본 청약은 올해 4분기에 위례지구 2300가구, 고양 장항 1400가구, 성남 판교대장 700가구, 과천 지식정보타운 600가구 등이 예정돼 있다. 내년엔 과천 주암 1500가구, 과천 지식정보타운 500가구, 구리 갈매역세권 1200가구, 위례지구 400가구 등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3기 신도시 입주를 희망하는 가장 큰 이유로 편리한 교통을 꼽은 만큼, 적기에 교통인프라가 완비될 수 있도록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조사 등 후속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