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원전 1.2호기서 방사능 감지기 작동...외부 방사선 누출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지난 7일 오후 5시 39분에 한울원전 1, 2호기 공용설비인 액체폐기물 증발기에서 이상이 발생해 방사능 감지기가 동작했다고 8일 밝혔다.

액체폐기물 증발기는 방사성 액체 폐기물을 보조 증기로 가열해 농축폐액과 응축수로 분리하는 설비다.

한울원자력본부는 즉시 액체폐기물 증발기 운전정지와 보조 증기 응축수 저장탱크를 격리해 오염을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오염수는 전량 독립된 액체폐기물 폐회로 계통으로 수집됐고, 채취시료 분석결과 경보 기준치 이하로 확인됐으며 외부 환경으로 방사선 누출 영향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한울원전 2호기는 정상 가동 중이며, 1호기는 계획 예방정비 중이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