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에 냉방 감소…7월 전력거래량 전년比 6.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여름 긴 장마와 코로나19 여파로 전력거래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전력거래소의 '7월 전력시장 운영실적'에 따르면 7월 전력거래량(잠정치)은 437억5000만kwh로 전년 동기 대비 6.5% 줄었다. 전력거래량은 전력시장에서 발전사와 한국전력공사 간에 실제 거래되는 수요량·공급량·발전량 등을 포함한 수치인데, 장마·집중호우 영향으로 여름 평균기온이 작년보다 2.4℃ 낮아지면서 냉방수요가 감소해 대폭 줄어들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제조업 공장 가동률이 작년 7월 평균 74.5%에서 올해 7월 평균 68.3%로 6.2%포인트(p) 하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전력수요가 감소하고, 유가 하락 등의 여파로 액화천연가스(LNG) 열량 단가가 하락하면서 통합 전력도매가격(SMP:계통한계가격)도 kwh당 71.25원으로 1년 전 79.76원보다 10.7% 떨어졌다.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거래도 장마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7월 기준 태양에너지 설비는 423만9000㎾로, 작년 7월보다 38.7% 늘었으나, 태양에너지로 생산된 전력거래량은 370GWh로, 15.7%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올해 6월(489GWh)에 비해선 오히려 32% 급감했다. 풍력에너지 전력거래량은 이 기간 16.2% 감소했으나, 수력 에너지는 44.0% 급증했다. 연료전지도 66.5% 늘었다. 이에 따른 7월 전체 신재생에너지 전력거래량(한전 거래분 제외)은 작년보다 21.0% 늘어난 1653GWh로 집계됐다. 전체 전력거래량의 3.8% 수준이다. 신재생에너지 총 설비용량은 991만7000㎾로, 전체 설비용량(1조2271만㎾)의 8.1%를 차지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긴 장마에 냉방 감소…7월 전력거래량 전년比 6.5%↓
<자료:전력거래소>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