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00선 회복 마감…삼성전자 3% 상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수주에 따른 강세에 힘입어 코스피가 20여일 만에 2400선을 회복했다.

8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69포인트(0.74%) 상승한 2401.91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지수는 전장보다 18.44포인트(0.77%) 오른 2402.66으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유지했다.

코스피지수가 240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달 14일(2407.49) 이후 25일 만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3.89% 오르며 코스피지수 상승을 이끌다. 삼성전자는 전날 발표한 미국 버라이즌과의 8조원 규모 5G(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장비 계약 소식에 이어 퀄컴의 5G 칩 생산위탁 소식이 나오면서 이틀째 강세를 나타냈다.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339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이날 303억원을 순매수, 기관은 157억원을 순매도했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를 필두로 시총 2위인 SK하이닉스가 1.28% 올랐고,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생산 기대에 셀트리온이 4.26% 상승했다. 반면 NAVER(-1.11%), 카카오(-0.51%), LG화학(-1.53%) 등 최근 주도 종목들은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며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0.59포인트(0.07%) 내린 878.29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84포인트(0.66%) 오른 884.72로 개정해 강세를 이어가다가 장 마감을 앞두고 하락 전환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셀트리온헬스케어(0.98%), 씨젠(1.23%), SK머티리얼즈(2.19%) 등이 올랐다. 알테오젠(-2.75%), 에이치엘비(-4.39%), 제넥신(-1.42%), 케이엠더블유(-5.20%) 등은 내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9원 내린 달러당 1186.4원에 마감했다.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