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硏 "변모하는 中경제… 국내 기업 수출시장 다변화 필요"

장기적으로 성장률 악영향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업硏 "변모하는 中경제… 국내 기업 수출시장 다변화 필요"
중국 서비스산업 비중과 전산업연관도(산업 전체의 상호 연관 강도)는 역상관관계를 나타낸다. 서비스화가 진행될수록 전반적인 경제성장은 하락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자료:산업연구원>


중국 경제가 제조업 중심에서 서비스업으로 옮겨가면서 대(對)중국 수출비중이 높은 국내 일부 업종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장기적으로 세계 경제성장률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수출시장 다변화가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산업연구원은 7일 발간한 '중국경제의 서비스화와 산업간 연관 관계의 변화' 보고서에서 "최근 빠른 속도로 진전되고 있는 중국경제의 서비스화는 산업 전체의 연관도, 즉 생산파급의 강도를 약화해 장기적으로 성장률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중국의 성장률 하락에 대비한 수출시장 다변화와 중장기적인 경제구조 개선 등 다면적 정책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중국 서비스산업은 1978년 개혁·개방 이후 중국 경제의 발전과 함께 꾸준하게 성장해왔다. 내총생산(GDP) 대비 서비스업의 비중은 1978년 24.6%에서 2018년 52.2%로 2배 이상 확대됐고, 2012년에는 서비스업 비중이 2차산업 비중을 추월했다. 전체 취업자수 중 서비스업의 비중도 1978년 12.2%에서 2018년 46.3%으로 대폭 확대됐다. 물론 선진국이나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경제 5개국)등 다른 국가에 비해 중국의 서비스화 정도는 아직 낮은 수준이지만, 중국 경제의 서비스화가 진행될수록 성장률이 하락할 수 있기 때문에 대중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경제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보고서는 "일반적으로 제조업은 1차산업이나 서비스업에 비해 타 산업과의 연관 강도가 크기 때문에 공업화가 진전되면서 산업 전체의 연관도는 상승하게 되지만, 이후 소득수준이 상승하고 서비스화가 진행되면 산업 전체의 연관도도 하락세로 바뀌게 된다"며 "중국경제의 서비스화에 따른 경제성장률 하락은 향후 우리 기업들의 대중국 수출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아울러 "대중 수출의존도가 높은 전자부품이나 석유화학, 정밀기계 등 일부 업종에 대해서는 리스크 분산 차원에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수출 비중을 축소하고 내수 비중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경제구조를 개선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며 "소재·부품 등 중간재산업에서의 적극적인 기술개발 및 경쟁력 제고 등을 통해 수입중간재를 국산중간재로 대체하는 데 정책의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