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최소가입금액 1000만원으로 해외주식·ETF 투자 `프로주식랩` 출시

미국 상장주식·ETF 투자하는 지점형 랩 어카운트 서비스
성과수수료 없는 A·B형에 성과수수료 C·D형
환전, 종목선정 운용역이 직접 진행, 양도소득세 신고대행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이영창)가 최소 가입금액 1000만원으로 해외 주식과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할 수 있는 투자일임 서비스 '신한 해외 프로주식랩'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 해외 프로주식랩'은 영업점PB(운용역)가 고객의 자산을 일임받아 해외주식으로 운용하는 지점형 랩어카운트 서비스다. 현재 미국시장에 상장된 주식과 상장지수펀드(ETF)로 거래 가능하다. 향후 중국주식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 랩 서비스는 신한금융투자 영업점의 전문가가 투자성향, 목적 등에 따라 각 개별 고객에 맞게 포트폴리오 구성 및 운용 등의 1:1 맞춤식 운용을 한다. 특히 환전, 종목선정, 주문 등 고객이 직접 진행하는 복잡한 거래 절차 없이 영업점PB(운용역)가 원스톱으로 서비스를 진행한다.

해당 서비스에 가입하면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에서 엄선한 주요 테마별 해외주식 모델포트폴리오를 매월 제공받을 수 있다.

번거로운 해외 주식 매매에 따른 양도소득세 신고 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계약기간은 계좌 개설일로부터 1년 이상이다.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달러 가입 가능)이고 500만원 이상 수시로 추가 입금할 수 있다. A형과 B형은 성과수수료 없이 A형 후취수수료 연 2.0%(분기후취)이고, B형은 선취 연 1.0%(최초 1회)에 후취 연 1.6%(분기후취)다. C형은 연 1.6% 후취 수수료 체계면서 매년 성과수수료를 내는 구조다. D형은 최초 1회 선취 수수료 연 1.0%에 후취 연 1.0% 수수료에 성과수수료가 추가된다. E형은 고객과 합의한 수수료율을 적용한다.

이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신한금융투자 영업점 또는 고객지원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한 해외 프로주식랩'은 환율변동과 투자자산 가격 변동에 의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초고위험 성향의 투자자에게 적합하다. 특히 해외주식 투자를 통한 적극적인 수익 추구를 목표로 운용하기 때문에 높은 가격 변동성 위험을 감내할 수 있는 장기투자자에게 적합하다.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신한금융투자, 최소가입금액 1000만원으로 해외주식·ETF 투자 `프로주식랩` 출시
(자료 = 신한금융투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