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서 대형 UHD TV 급성장…절반 이상은 삼성·LG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코로나19 사태 이후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 위축에도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업체들은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LG전자 등은 중국 업체의 저가 LCD TV 공세 속에서도 프리미엄급인 QLED TV와 올레드 TV를 비롯해 크리스탈·나노셀 TV 등을 앞세워 60인치 이상 UHD(초고화질) 시장을 이끌고 있다.

6일 영국의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글로벌 UHD TV 판매 금액은 TV 전체 판매액의 79%로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 제품군은 HD(고화질)·풀(Full) HD보다 상위 등급이며, 최고 프리미엄 등급인 8K 바로 아래 4K 해상도의 준 프리미엄급을 의미한다.

UHD TV는 수량 기준으로도 지난해 말 전체 TV 판매 대수의 53%를 차지해 처음 과반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들어 55%로 비중이 커졌다. 사실상 전 세계 TV 시장을 UHD TV가 이끌고 있는 셈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60인치 이상 UHD TV 판매량은 약 1200만대 규모로 작년 동기보다 23% 성장했다. 이는 전체 UHD TV 시장의 24%에 달하는 것으로 고화질, 대형 TV가 시장을 선도하는 추세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소비자들의 구매력은 예년보다 줄었지만 고화질의 대형 TV를 선호하는 경향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최근 들어 넷플릭스나 구글플레이·무비,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자들이 다양한 UHD 해상도의 콘텐츠를 내놓으면서 UHD가 TV의 기본 사양이 됐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올해 상반기 4K UHD TV 시장에서 수량 기준으로 각각 27.1%와 15.6%의 점유율로 나란히 1∼2위를 차지하면서 대형 UHD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양사의 점유율(각 25.9%, 14.8%)보다 높아진 것으로, TCL(10.5%), 하이센스(8.7%), 샤오미(5.0%) 등 중국 업체들의 거센 도전을 뿌리치고 격차를 더 벌렸다.

특히 60인치 이상 UHD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31.0%, LG전자가 16.6%로 통합 47.6%를 차지하며 하이센스(9.2%), TCL(8.1%), 소니(6.1%) 등에 비해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였다.

이는 삼성과 LG의 서브 프리미엄 제품군인 크리스탈 UHD와 나노셀 UHD 판매를 확대한 영향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삼성전자의 크리스탈 UHD TV는 퓨어컬러와 크리스탈 프로세서 4K를 적용해 생동감있는 화질을 구현하고, LG전자의 나노셀 TV는 나노미터(㎚) 단위의 특수 입자를 TV 패널에 적용해 색을 정밀하고 세밀하게 표현해준다. 크리스탈과 나노셀은 고화질 대형 TV를 선호하지만, QLED와 OLED의 가격이 부담스러운 소비자층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옴디아에 따르면 대형 고화질 TV의 인기로 70인치 이상 초대형 UHD TV 역시 올해 상반기 판매량이 작년 동기보다 60% 가까이 증가했다.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글로벌서 대형 UHD TV 급성장…절반 이상은 삼성·LG
글로벌서 대형 UHD TV 급성장…절반 이상은 삼성·LG
삼성전자 크리스탈 UHD TV.<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