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스트로㈜, 기술보증기금 프런티어 벤처기업 선정

연구/개발 및 사업화자금으로 총 30억 지원 확보.. 우수한 기술 토대로 성장 지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케스트로㈜, 기술보증기금 프런티어 벤처기업 선정
지능형 클라우드 전문기업 오케스트로㈜(대표 김민준)가 기술보증기금 프런티어 벤처기업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프런티어 벤처기업 보증은 창업 3년 이내의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력과 사업성 측면에서 동시에 높은 성과를 보인 기업을 엄선, 장기적으로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는 데 목적을 두고 국가에서 운영 중인 제도다. 이로써 오케스트로㈜는 연구/개발(R&D) 및 사업화자금 명목으로 2020년 15억을 시작으로 총 30억을 지원받게 됐다.

기업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프런티어 벤처기업 선정은 오케스트로㈜의 뛰어난 기술력과 사업성이 배경이 됐다. 오케스트로㈜는 연세대학교 창업동아리 출신 석/박사 10명이 중심이 되어 지난 2018년 창업하여 현재 50여 명의 연구진을 보유한 회사로 급성장해왔다. 상반기에만 14건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 및 등록했으며, 올해 30건의 신규 특허 등록을 목표하고 있는 기술 중심의 기업이다.

또한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자원통합 사업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전자정부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 △한국지역정보개발원 온-나라 클라우드 사업 △대검찰청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디지털증거 통합분석 플랫폼 개발사업 등 상반기 주요 클라우드 사업을 수행하며 기술력과 사업성을 동시에 입증한 우수벤처기업으로 성장했다. 이러한 성과를 토대로 상반기 50억 이상의 매출을 이끌어내 2020년 매출 목표인 100억을 조기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는 것이 기업 측의 설명이다.

특히 해당 기업은 AI옵스(AIops) 분야에서 국내 최초 타이틀을 획득하고 글로벌 기업보다도 한 발 앞선 기술로 우위를 선점하고 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한국이 단순히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자가 아니라 클라우드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선도할 수 있는 국가로 나아감에 기여하고자, 핵심기술을 이끌 수 있는 인재 발굴과 양성을 통해 기업으로서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 중이다.

김민준 오케스트로㈜ 대표는 "최근 공공, 국방, 금융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기관 및 기업들이 클라우드를 도입하고 있고, IT 운영환경에 유연성과 확장성을 확보하기 위해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적극 활용하는 추세다"라며, "오케스트로㈜는 최근 떠오르는 오픈소스 기반의 클라우드 구축부터 AI,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클라우드 관리 및 분석까지 최적화된 토탈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직원 모두가 빠르게 성장하는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인재에 대한 투자와 양성에 함께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프런티어 벤처기업 선정을 통해 제공된 투자금 역시 기술 인재 양성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