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빌라 `패닉바잉` 벌써 끝?…발길 끊기는 경매 시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의 부동산 다중 규제와 코로나19 재유행 영향으로 법원경매 시장을 찾는 발길이 줄고 있다.

2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8월 서울 아파트 경매 평균 응찰자는 6.3명에 그쳤다. 6월 8.5명에서 7월 8.1명으로 준 데 이어 지난달에는 더 떨어졌다.

서울 다세대·연립주택 경매 응찰자도 평균 2.4명으로 올 들어 가장 적었다. 5월(4.5명) 이후 3개월 연속 줄었다.

경매 응찰자가 줄어든 것은 정부가 다주택자를 겨냥한 세금·대출 규제를 강화한데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한 영향이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강력한 규제로 주택 보유 부담이 증가하면서 투자자들이 과거처럼 마냥 경매에 뛰어들기 어려운 환경이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경매가 연기되면서 경매 진행 건수도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경매건수는 6월 93건에서 지난달에는 51건으로 줄었고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경매건수도 6월 368건에서 8월 255건으로 떨어졌다.

다세대·연립주택의 경우 낙찰률(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이 6월 33.4%에서 지난달 28.6%로 하락했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도 같은 기간 88.6%에서 85.2%로 낮아졌다. 다만 선호도가 높은 서울 아파트는 지난달 평균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각각 70.6%, 108.1%로 올랐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서울 아파트·빌라 `패닉바잉` 벌써 끝?…발길 끊기는 경매 시장
정부의 부동산 다중 규제와 코로나19 영향으로 법원 경매 시장을 찾는 발길이 줄고 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입찰법정 앞 복도.<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